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3.1℃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12.3℃
  • 맑음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6.1℃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더 큰 발전을 위해 달려 나가는 ‘용인미래걷기 운동본부'

2023년 송년축제행사로 올 한 해 활동 마무리
걷기통해 용인시민들 건강찾기 위해 분주히 달려
지역발전위해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고 소소한 시민들 목소리 담아내
2024년은 소외계층 지원 및 환경정화 등 지역발전 위해 비상

지난 4월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 ‘용인미래걷기 운동본부(대표 이태용)’.

 

걷기를 통해 용인시민들의 건강 증진과 함께 시민들이 서로 화합하고 격려하는 '친목도모'를 위해 소소한 시민들이 모여서 만든 단체다.

 

그러나 함께 모여 즐거움과 건강을 찾는 것을 뛰어넘어 용인지역 발전을 위한 시민들의 ‘쓴소리’를 용인시 등 각 기관에 건의하는 등 용인시의 ‘등불’ 같은 역할도 병행해 나가고 있다.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는 창립이후 매월 첫째주 토요일을 걷기 행사로 추진하면서 그동안 9차례에 걸쳐 걷기대회를 추진해 2천여 명에 이르는 회원들이 참여할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다가오는 2024년에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봉사활동 참여 등 지역사회발전을 위한 더 큰 그림들을 그려 나가고 있다.

 

그런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가 불우이웃돕기성금과 함께 송년회행사로 한 해를 마무리 했다.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회장 이태용’는 지난 2일 동백동에 소재한 어반불루 라이브홀에서 불우이웃돕기성금모금을 겸한 2023년 송년축제행사를 추진했다고 4일 밝혔다.

 

행사에는 이태용회장(前 수지구청장)과 조창식 SPC회장, 국민의힘 고석 용인병당협위원장 및 회원 등 20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태용 회장은 인사말에서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는 당초 설립목적대로 걷기운동을 통해 시민들의 건강도모는 물론이고 향후에는 환경정화와 함께 봉사활동 참여 및 소외계층 지원 등 화원들을 다양한 아이디어 발굴로 지역발전에도 기여하고 노력하는 단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불우이웃돕기 성금함을 설치해 100만 원의 성금이 모아졌고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는 지역내 장애인시설에 기탁해 모아진 성금이 유용하게 쓰여지도록 할 방침이다.

 

또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의 각종 활동에 적극 참여하면서 발전에 기여한 회원들에 대한 감사장도 전달해 회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2부행사에는 기타동아리 및 색소폰 연주와 함께 장구놀이가 펼쳐져 신명나는 시간이 이어졌다.

 

이어 초정가수의 노래가 이어지면서 송년회장 분위기는 최고조로 올라 참석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손에 손을 잡고 흥겨움에 흠뻑 빠저 들었다.

 

1부와 2부행사를 모두 마친 ‘용인미래걷기운동본부’는 아쉬움을 뒤로한채 다가올 2024년에 더 큰 비상을 약속하며 행사를 마무리 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