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5.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윤대통령 '지지율' 33%...'부정평가' 59%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33%로 집계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21∼23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주 전 대비 1%p 내린 33%로 나타났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3%p 오른 59%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지역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서울(33%), 인천‧경기(25%), 대전‧세종‧충청(34%), 광주‧전라(20%), 대구 ‧경북(54%), 부산‧울산‧경남(36%)으로 집계됐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서울(56%), 인천‧경기 (66%), 대전‧세종‧충청(58%), 광주‧전라(74%), 대구‧경북(34%), 부산‧울산‧경남(54%)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남성 34%, 여성 32%는  "잘하고 있다"고 답했고, 남녀 59%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8-29세(20%), 30대(27%), 40대(18%), 50대(25%), 60대(50%), 70대 이상(63%)이었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18-29세(63%), 30대(67%), 40대(78%), 50대(68%), 70대 이상(26%)로 나타났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 77%는 “잘 하고 있다”고 응답했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16%였다. 민주당 지지층에서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7%,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89%였다. 무당층은 “잘하고 있다(15%), ”잘못하고 있다(68%)“로 집계됐다.

 

“어떤 점에서 잘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서는 외교(40%), 국방‧안보/경제‧민생(6%), 전반적으로 잘한다 (5%), 복지정책/결단력/변화쇄신 등(2%), 신뢰감‧공정성 등(1%)을 꼽았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경제 민생물가(18%), 외교(11%), 전반적으로 잘못한다(8%), 독단적‧일방적‧소통미흡 등(6%)을 꼽았다.

 

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은 2%p 내린 33%, 더불어민주당은 2%p 오른 35%로 집계됐다.

 

지역별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서울(32%), 대전·세종·충청(33%), 광주·전라(11%), 대구·경북(58%), 부산·울산·경남(38%), 더불어민주당 서울(34%), 대전·세종·충청(35%), 광주·전라(50%), 대구·경북(23%), 부산·울산·경남(33%)로 집계됐다.

 

여야 당대표에 대한 역할 수행평가에서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6%,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1%였다. 또 이재명 대표가 “잘하고 있다” 31%, 잘못하고 있다 60%로 나타났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역할을 잘 하고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는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42%),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39%)로 나타났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중심 신당 창당을 어떻게 보냐”는 질문에는 “좋게 본다”는 응답은 38%, “좋지 않게 본다”는 응답은 48%였다.

 

조사 개요

- 조사기간: 2023년 11월 21~23일

- 표본추출: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CATI)

- 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주요 지표 표준오차·신뢰구간·상대표준오차 제시

- 응답률: 13.4%(총 통화 7,463명 중 1,001명 응답 완료)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