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4.7℃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5.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4.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2023 도로교통박람회’ 22~24일 일산 킨텍스서 개최

미래 첨단 스마트 도로교통 기술이 한자리에!

 

경기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도로교통분야 국내 유일 전문 박람회인 ‘2023 도로교통박람회’가 오는 22~24일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한국도로협회와 킨텍스가 공동 주최하고 ㈜미래나노텍글로벌이 공식 협찬한다.

 

2005년을 시작으로 9회째 개최되는 권위 있는 박람회로 도로건설, 유지관리, 도로시설, 스마트 도로교통 시스템, C-ITS 등 관련분야의 기업·기관 100여 개 사가 참여해 미래형 도로교통 기술과 혁신적인 솔루션을 선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국민 중심의 실감하는 미래고속도로”를 테마로 고속도로의 지난 발자취로부터 미래고속도로에 이르기까지 참관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상호 대화형(Interactive) 전시‧체험관을 운영할 예정이며, 통합기술마켓 추진단에서는 도로교통분야 특허 및 신기술·신공법 등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도공기술마켓 공동관”을 구성하여 동반성장을 위한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공동개최하는 경기도 교통안전박람회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전시장 내 가상 도로를 구현한 교통안전 SHOWCASE를 조성하여 참관객들에게 미래형 스마트 교통시설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첨단 기술이 융합된다양한 도로 및 교통시설 기술 보유기업이 참여하여 도로교통의 미래를 한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기업의 국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되고 있다.

 

국내 홍보지원을 위한 신기술 품평회로 한국도로공사는 실무 부서와 참가기업 간 상담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멘토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 도로교통 관계자 홍보를 위한 신기술 품평회도 준비되고 있다. 참가기업의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유력 해외바이어 초청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도 개최될 예정이다.

 

최근 도로교통분야 트렌드를 공유하고 전문가들이 모여 논의하는 다양한 세미나도 개최된다.

 

22일 한국도로협회가 운영하는 도로설계전문위원회 정기회의와 세미나를 시작으로 23일 한국도로공사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합동성과발표회, 한국도로공사자 주최하는 지하모빌리티세미나 등이 전시장과 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2023 도로교통박람회’는 2023 경기도 교통안전박람회, 2023 경기도 건설신기술박람회, 2023 스마트건설엑스포 등과 동시 개최되어 상호 공유 및 홍보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람회 참관은 전시회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하거나 현장등록을 통해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제도...농지법 위반 시 임원 불가
농지법을 위반하면 농지법인 임원이 될 수 없고 등기 후 5년이 지난 농업법인이 계속 영업한다는 신고를 하지 않게 되면 강제 해산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법인 규제 완화 및 관리 효율화 내용을 담은 '농어업경영체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어업경영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공포·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2024년부터 달라지는 농업법인 개정안은 영농조합법인 임원을 준조합원(비농업인) 중에서도 선출할 수 있도록 하고, 대표조합원 및 이사 총수의 3분의 2이상은 조합원(농업인) 중에서 선출하도록 했다. 또한, 영농조합법인 임원의 임기를 3년의 범위에서 정관으로 정하도록 법률에 명문화하고, 법 시행일 현재 임원의 임기를 3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 영농조합법인은 법 시행 이후 3년 이내에 임원의 임기를 3년 이내로 변경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농어업경영체법' 제19조의5(부동산업의 금지) 또는 '농지법'을 위반해 형사처벌을 받은 사람과 사업범위 위반을 사유로 해산명령 처분을 받아 해산된 농업법인의 임원이었던 사람은 일정기간 농업법인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했다. 특히 휴면 영농조합법인을 법원이 일괄적으로 정비하도록 해산간주제 제도를 도입해 최근 5년간 변경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