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9℃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0.4℃
  • 대전 2.2℃
  • 대구 3.0℃
  • 울산 2.7℃
  • 광주 4.6℃
  • 부산 4.4℃
  • 흐림고창 4.6℃
  • 제주 9.2℃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5.4℃
기상청 제공

칼럼


패션업계에서 주목받는 AI와 Web3 기술의 활용

김자연 칼럼

 

AI(인공지능)와 Web3는 패션의 미래를 중요한 방식으로 형성하기 위해 주목받는 두 가지 기술이다. 최근 챗GPT의 관심과 더불어 AI기술은 더욱 주목되고 있는데, 이는 패션 업계에서 Web3 기술이 고유한 디지털 자산을 나타내는 대체불가토큰(NFT, Non-fungible token) 및 디 자이너와 소비자 간의 직접적인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소유 및 유통 모델을 만드는 데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패션 산업에 AI와 Web3의 활용은 다음과 같다.

 

인공지능과 개인화

 

AI는 이미 소비자들의 쇼핑 경험을 개인화 하기 위해 패션에서 사용되고 있다. 온라인 리테일들은 AI 기반의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고객 데이터를 분석하고 개인의 선호도에 맞춘 제품을 추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 만족도와 충성도를 높이고 온라인 리테일의 매출도 높인다.

 

인공지능과 지속가능성

 

AI는 또한 패션의 지속 가능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사용될 수 있다. 자재, 생산 공정, 공급망 데이터를 분석해 AI가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을 파악해 낭비를 줄이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는 요즘 패션 업계에서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패션 산업의 환경적 영향, 즉 패션의 지속 가능성에 큰 역할을 한다.

 

웹3 및 디지털 소유권

 

블록체인과 같은 Web3 기술은 패션에서 디지털 소유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디자이너와 소매업체는 블록체인을 사용하여 의류나 액세서리의 개별 품목을 나타내는 고유하고 검증된 디지털 자산을 만들 수 있다. 이것은 위조를 방지하고 제품의 진정성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Web3 및 분산화

 

Web3는 또한 패션에서 더 큰 분산을 가능하게 한다. 분산된 시장을 통해 디자이너와 소비자는 소매업체 및 도매업체와 같은 전통적인 중개자를 거치지 않고 직접 상호 작용 할 수 있다. 이는 보다 지속 가능하고 윤리적이며 포괄적인 패션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인공지능과 창의성 영역

 

챗GPT를 통해 가장 주목 받는 영역 중 하나다. 또한 AI 는 패션에서 새로운 형태의 창의적인 표현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다. AI 기반 도구는 패션 제품에 통합될 수 있는 새로운 디자인, 패턴 및 질감을 생성한다. 이는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아이디어와 접근 방식을 실험할 수 있게 하기 때문에 더욱 혁신적이고 경계를 강조하는 패션으로 이어질 수 있다.

 

결론적으로, AI와 Web3는 패션 산업을 상당한 방식으로 변화시킬 잠재력이 있는 두 가지의 새로운 기술이다. 개인화된 쇼핑 경험에서 지속 가능한 생산 프로세스에 이르기 까지 이러한 기술은 디자이너, 소매업체 및 소비자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를 열어주고 있다. 패션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함에 따라, 이러한 기술을 활용하여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과 경험을 창출하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김자연
MIT(메사츄세츠공과대학)슬론 경영 대학원에서 ‘과학기술이 패션에 미친 파괴적 혁신’이라는 주제의 논문을 발표하고 경영학 석사를 받았다. 4차 산업에서 패션 비즈니스, 리테일, 마케팅 분야에 과학기술이 미치는 혁신적이 영향에 관한 칼럼을 쓰고 있다. 2003년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 1위로 입상 후 세계 패션 도시들에서 패션모델로 활동했다.


FACEBOOK:http://www.facebook.com/jayeonk1
INSTAGRAM:http://instagram.com/jy_newyork
BLOG:http://blog.naver.com/jayeon_kim7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10분 내외 생활권 이동 10%는 자전거로”...자전거만 타도 탄소중립 앞당겨
(재)숲과 나눔 자전거 시민포럼 주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 제안‘ 국회토론회 시민 10명 중 1명이 출퇴근 등의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를 이용하기만 해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수송부문이 온실가스 배출량의 14%를 차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로 10분 내외의 거리를 이동할 때 10명 중 1명, 즉 시민 10%가 자전거를 이용해서 교통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앞당기자는 시민 제안이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 재단법인 숲과나눔(이사장 장재연)은 20일(화)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친화도시 1010’을 제안하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재)숲과나눔 자전거시민포럼(공동대표 김광훈 광주에코바이크 운영위원장, 정현수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 윤제용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과 이용빈 의원실(더불어민주당/광산갑)이 공동 주최하였으며, 광주에코바이크와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바이크매거진, 싸이클러블코리아, 한국자전거단체협의회, 자전거타기운동연합,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생태교통네트워크가 후원했다. 윤제용 공동대표는 토론회 시작에 앞서 “‘자전거 친화도시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