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0.0℃
  • 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6.4℃
  • 흐림울산 24.2℃
  • 광주 23.4℃
  • 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8.3℃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5.4℃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서울모빌리티쇼, 특화된 글로벌 강소전시회 될 수 있다

【김필수 칼럼】

 

최근 서울모빌리티쇼가 개최됐다. 

 

글로벌 제작사 모두가 참석한 것은 아니었지만 핵심적인 역량을 가진 제작사가 참여하면서 미래 모빌리티를 접할 수 있는 부분은 앞으로의 서울모빌리티쇼의 가능성을 확인한 점은 크게 환영할 수 있는 사례라 할 수 있다.

 

규모는 작지만 다른 글로벌 모터쇼와는 차원이 다른 미래 모빌리티를 한눈이 볼 수 있고, 차원이 다른 미래 모빌리티의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알린다는 측면에서 글로벌 강소 전시회로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

 

여기에 이미 글로벌 시장에 위력을 나타내고 있는 K문화의 핵심 역량을 가미한다면 더욱 큰 잠재력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미래 모빌리티를 주도하는 전기차가 핵심이다. 이제는 전기차가 아니면 명함을 내밀 수 없을 정도로 미래의 흐름이고 여기에 각종 로봇 등 미래 이동수단이 가미되면서 기업의 대표적인 홍보수단이 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현대자동차는 각종 전기차는 물론 4각 보행로봇이 사이사이를 수놓으면서 글로벌 시장의 선두주자임을 나타내는데 부족함이 없었다.

 

기아차의 경우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대형 SUV 전기차인 EV9가 공개되면서 가장 큰 관심을 끌었다. 대형 SUV 전기차가 최초인데다가 실내의 공간이나 각종 옵션 등 기술력을 뽐내면서 전체적인 가성비가 뛰어나 관심이 집중됐다. 

 

쌍용차는 지난 10여 년 동안 사주가 바뀌면서 혼란을 겪었으나 최근 KG그룹으로 인수되면서 오랜만에 전시회를 통해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로 삼았다.

 

명칭 또한 쌍용차를 버리고 KG모빌리티로 새롭게 변신했다. 곧 출시되는 토레스 EVX라는 전기차가 처음으로 선을 보여 KG모빌리티가 과연 부활이 가능한지 가늠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아직 기술력 부족으로 중국 BYD의 도움을 받은 만큼 국내 승용차 최초 리튬인산철 배터리가 탑재되어 향후 일반인의 인기가 어느 정도일지 가늠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다양한 모델도 관심사

 

여기에 코란도 후속 콘셉트카 등 다양한 모델은 역시 관심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테슬라도 처음으로 전시회에 참가하면서 전기차의 선두주자다운 모습을 보인 부분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또 다른 관심은 중소기업의 전기차 전시라 할 수 있다. 알파모터스의 소형 픽업모델은 레트로 개념으로 미래를 지향한다는 측면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각 자동차 업계의 중역들이 모여 만든 아이레온의 소형 상용모델은 모듈을 바꾸어 레저용 차량(RV)는 물론 짐을 싣는 SUT(Sports Utility Truck)에 이르기까지 6가지 모델로 변신이 가능한 전기차도 관심 대상이었다.

 

여기에 방산용 등 군사용으로 활용이 특화된 고스트 로보틱스의 전천후 로봇이 전시장 곳곳을 누비면서 관람객의 주목을 끌었다.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는 규모는 작지만 볼거리는 괜찮다는 평가가 줄을 잇고 있다. 반면 규모가 작아지고 볼거리도 한계가 크다는 불평도 있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 관련 전시회는 존폐를 언급하는 시대적 변화가 크게 일어나고 있다. 글로벌 5대 모터쇼는 벌써부터 국제적 관심사가 커지면서 부침이 발생하고 있다.

 

도쿄모터쇼는 이미 쇄락하고 규모가 가장 큰 이웃의 북경모터쇼나 상해모터쇼가 부각되고 있다. 디트로이트모터쇼도 바로 전에 개최되는 세계가전전시회인 CES에 가리면서 존재가 크게 희석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상황에서 지역적 군소모터쇼인 서울모빌리티쇼는 더욱 어려움이 커질 수밖에 없다. 

 

 

부산모터쇼 또한 마찬가지...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

 

미래 모빌리티는 앞으로 내다보기 힘들 정도로 변화가 더욱 심해지고 있다.

 

기후변화 등으로 인한 국제 사회의 전기차 전환이 생각 이상으로 빨라지며 전기차용 배터리와 자율주행, 인공지능을 포함한 알고리즘 같은 소프트웨어의 차별화가 중요해지고 차량용 반도체는 물론 전동화 움직임도 중요한 변수가 되어가고 있다.

 

역시 전기차 자체의 완성도는 앞으로 내연기관차를 대체한다는 측면에서 더욱 타사 대비 차별화되고 특화된 요소가 가미된 전기차 구현도 중요한 핵심요소가 되고 있다.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국제 사회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이념간의 갈등, 양진영의 극대화와 같은 좋지 않은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특히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은 물론이고 유럽의 핵심원자재법(CRMA) 등도 모두가 자국이나 지역 우선주의가 작동하는 부분은 우리와 같이 수출을 기반으로 하는 국가는 FTA 등이 흔들린다는 측면에서 미래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부정적인 요소다.

 

확실한 부분은 미래 모빌리티의 주도권을 누가 쥐는 가 일 것이다. 이러한 주도권을 시장에 알리는 가장 중요한 모터쇼가 변하고 있다.

 

미래 모빌리티가 확대 개편되면서 더욱 융합적으로 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모터쇼도 차별화 되면서 변하지 않으면 빠르게 도태된다는 뜻이다. 

 

명칭부터 ‘모빌리티쇼’로 변해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모터쇼는 명칭부터 모빌리티쇼로 변하고 있다.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도 기존 서울모터쇼에서 변한 첫 사례다. 곧 오는 도쿄모터쇼도 도쿄모빌리티쇼로 명칭이 변한다고 한다. 이렇게 명칭부터 바뀌는 부분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그 다음이 내부적인 콘텐츠 변화다. 

 

최근 화두가 되는 전시회는 기존 모터쇼가 아니라 응용 모빌리티를 기반으로 모든 융합적인 요소가 가미된 전시회라 할 수 있다. 이른바 세계가전 전시회인 CES가 대표적이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고 있는 월드 모바일 콩그레스인 MWC도 부각되는 전시회다. 

 

모두가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각종 특화되고 차별화된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는 전시회라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앞으로는 기존 전시회와는 차별화된 특화 요소를 얼마나 잘 가미하는 가가 성공의 관건이 된다는 의미다.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 점수를 주고 싶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다른 글로벌 전시회와 같은 규모 등 양적인 팽창보다는 조그마하지만 차별화된 요소를 확실하게 주입하는 방법이다. 

 

우리의 특화된 요소는 무엇일까?

 

이번에도 부 각되고 얼마전 전기차 트렌드와 인터배터리전(배터리 전문 전시회)에도 나타났던 전기차, 배터리, 충전기, 자율주행 알고리즘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등이다. 

 

이러한 요소는 우리가 다른 선진국 대비 앞서가고 있고 특화하며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영역이다. 우리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영역이라는 뜻이다.

 

앞으로 서울모빌리티쇼는 규모는 한정적이지만 앞서 언급한 첨단 산업을 중심으로 다양하게 엮으면서 이른바 K문화를 융합하면서 전시한다면 분명히 승부수를 던질만한 장점으로 부각할 수 있을 것이다.    

 

시대가 크게 변하고 있다. 지난 130여 년의 내연기관차 중심과 글로벌 제작사 중심의 ‘슈퍼갑’이 사라지고 차별화되고 특화된 전기차가 부각되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여기에 독특한 알고리즘을 가진 기업이 이러한 미래 모빌리티를 지배하는 파라미드의 꼭짓점이 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제 미래는 적과의 동침이나 이종 간의 결합등 '누가 몸을 많이 섞는 가'가 성공의 관건이 될 정도로 융합적으 로 변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분명히 그 가 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서울모빌리티쇼가 가장 특화되고 차별화된 글로벌 강소 전시회로 등장하기를 바란다.

 

MeCONOMY magazine May 2023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