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1℃
  • 구름조금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0.8℃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2℃
  • 맑음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사회


돌연사 주범인 '심혈관 질환'...봄철에 가장 많이 발생

 

일교차가 심한 봄철에는 심장혈관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증가한다. 급격한 기온 변화로 자율 신경계 이상을 일으켜 혈관 수축이 쉽게 이뤄지기 때문이다.

 

성인 대상 급사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질환은 바로 관상동맥과 대동맥에 발생하는 질환이다. 관상동맥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협심증 또는 심근경색증이 발생하는 동맥으로 심장 근육의 에너지원인 혈액을 심장에 공급하는 파이프라인이다.

 

관상동맥 질환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그중 가장 많은 원인은 동맥경화증이다. 이 질환은 90% 이상이 질환 발생 전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서 흔히 침묵의 살인자라 불린다.

 

관상동맥질환과 함께 일교차가 큰 시기에 관심을 가져야할 질환인 대동맥질환이다. 심장에서 나오는 혈액을 신체의 모든 기관에 전달하는 통로 역할을 하는 대동맥은, 대부분 동맥경화증에 의해 질환이 발생한다.

 

특히 요즘과 같이 날씨가 풀리면 평소 관리를 하지 않다가 갑자기 운동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칫 대동맥 박리증과 같은 급사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심혈관 관련 질환을 예방하려면 혈관 건강에 관심을 가지고 적정체중 유지, 꾸준한 운동, 채소와 생선 중심의 저염식 등 생활수칙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이대서울병원 흉부외과 류상완 교수는 "관상동맥이나 대동맥 및 손발 동맥에 발생하는 혈관질환들은 급사나 절단과 같은 치명적인 결과를 나타낼 수 있다"며 "특히 고혈압, 당뇨, 지혈증, 흡연 및 스트레스와 같은 동맥경화증 유발원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는 본인의 혈관건강 상태를 먼저 체크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류 교수는 또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서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생선과 채소 충분히 섭취해야 하며,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고, 하루 30분 이상 규칙적 운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정기적인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측정 등을 권장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