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4.7℃
  • 맑음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4.4℃
  • 흐림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0.3℃
  • 흐림광주 -1.3℃
  • 구름많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3.8℃
  • 구름많음강화 -4.0℃
  • 구름조금보은 -5.8℃
  • 흐림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정치


김진표 의장, "인구와 기후는 우리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아젠다"

부위원장, "인구미래전략위원회로 명칭 바꿔 미래지향적으로 인구문제 접근해야" -

김진표 국회의장은 25일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를 접견했다.

 

 

김 의장은 “저출생 문제는 고용, 복지, 교육, 주택 등 여러 문제가 얽혀 있는 고차방정식 같은 문제”라며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문제 해결이 어려운 만큼 언론, 종교계, 민간이 함께하는 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할 때”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전 인류에게 절박한 과제인 기후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탄소배출 저감, 에너지 전환 등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이 필수적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어 “우리 미래를 좌우하는 핵심 아젠다인 인구와 기후문제 해결을 위해 여야 합의로 <인구위기특별위원회>와 <기후위기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한 만큼 국회와도 충분히 소통해 달라”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기후환경대사로서의 역할을 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 부위원장은 “인구·기후문제는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시고 범국가적으로 함께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에서 특위를 출범해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나 부위원장은 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2005년 법에 따라 명명되었는데, 일각에서 출산을 강요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이름을 바꾸는 게 어떻겠냐는 제안들이 나오고 있다”며 “국회도 마침 인구특위로 이름을 바꾸셨는데, 예를들어 ‘인구미래전략위원회’로 바꾸는 것이 오히려 인구 위기를 미래지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이 함께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