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8℃
  • 흐림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1.5℃
  • 흐림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9℃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尹 “MBC, 가짜뉴스로 동맹 이간질…언론의 책임이 중요"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MBC 전용기 탑승 배제’ 논란에 대해 “우리 국가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에 대통령의 헌법수호 책임 일환으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이뤄진 약식 회견에서 'MBC 전용기 탑승 배제'가 선택적 언론관이라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자유롭게 비판하시길 바란다. 저는 언론의, 국민의 비판을 다 받을 마음이 열려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언론도 입법·행정·사법과 함께 민주주의를 떠받치는 4개의 기둥”이라며 “예를 들어 사법부가 사실과 다른 증거를 조작해 판결했을 때 국민 여러분께서 ‘사법부는 독립기관이니까 그것에 대해 문제 삼으면 안된다’ 하실 건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언론의 책임이 민주주의를 떠받치는 기둥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더구나 그것이 국민의 안전 보장과 관련되는 것일 때 그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용기 내에서 일부 언론사 기자들만 따로 부른 것이 ‘언론 길들이기’라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일이다. 취재에 응한 것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전용기는 공적 공간이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