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8℃
  • 흐림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1.5℃
  • 흐림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9℃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장외투쟁 나선 민주당, '이태원 참사' 국조·특검 범국민 서명운동 추진

"국민 도움 받아 진상 규명 위한 노력해야 할 때"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 및 특검 도입을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민주당은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앞에서 '이태원참사 국정조사·특검 추진 범국민 서명운동 발대식'을 열고 전국 주요 도로 및 온라인을 통해 서명운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발대식에서 "참사 이후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 참사가 왜 벌어졌는지 아는 사람이 없다"며 "우리는 슬픔과 분노를 간직한 채라도 진실을 규명해야한다. 그런데 정부는 여전히 진상규명에 소극적"이라며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에 수사를 맡기고 그것을 기다리자는 것은 셀프수사를 통해 (참사에) 책임있는 경찰과 정부의 책임을 묻어버리겠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최선을 다해 신속하게 이 사건의 진상과 진실들을 규명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제 국민의 도움을 받아 직접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을 해야할 때"라며 서명운동의 적극적인 참가를 호소했다.


 

민주당 이태원참사 대책본부장을 맡은 박찬대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권의 무대책·무능력·무책임의 끝이 어딘지 모르겠다. 이번 참사는 무대책이 빚은 명백한 인재"라며 "역대 정권을 통틀어 이렇게 무책임하고 뻔뻔한 정권은 처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부가 의무를 다하지 않아 156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사과하고 책임지겠다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정부와 여당은 엉뚱하게 시민탓, 언론탓, 야당탓, 전 정권 탓을 하며 국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더니 이제는 힘 없는 아랫사람에게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책임을 지지 않을 거면 왜 정권을 잡았고 의무를 다하지 않을 거면 왜 공직에 있나. 당장 그만두고 물러나야하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박 최고위원은 "위기상황에서 정부가 국민을 어떻게 보호하느냐에 그 정부가 존재이유가 있는 것인데 이 정부는 존재이유를 증명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존재이유를 증명하고 싶다면 이번 참사의 무한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사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투명하게 밝혀내자는데 정부와 여당은 국정조사조차 반대하고 있다"며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자 스스로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것인가. 도대체 무엇이 두렵나. 국민에게 아무 쓸모 없는 '노답정권'이라고 자백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참사 당시 사망한 배우 고(故) 이지안씨의 어머니가 보낸 편지를 낭독했다.

 

이 씨의 어머니는 편지를 통해 "발인 때 수 백 명의 지인과 친구, 형들을 보니 이렇게 잘 살고 있었구나라는 생각에 더 억장이 무너지고 삶의 의미를 찾기 싫어지더라"라며 "경찰차와 오토바이가 관을 실은 리무진을 에스코트할 때 '이걸 고마워해야 하나, 아니면 이런 에스코트를 이태원 골목에 해 줬으면 죽을 때 에스코트를 받지 않았을 텐데'라는 억울함이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12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에서 서울시당 차원의 발대식을 열고 서명운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