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2.7℃
  • 흐림대전 2.6℃
  • 흐림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6.9℃
  • 흐림광주 7.5℃
  • 구름조금부산 8.2℃
  • 흐림고창 6.3℃
  • 제주 11.5℃
  • 흐림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오산시 죽미령 평화공원에 ‘평화 동산’ 조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가 추진
지난 24일 열린 ‘평화 동산’ 조성행사에  이권재 오산시장 등 100여 명 참여

 

북한군의 기습 남침으로 동족상잔(同族相殘)의 비극이 벌어졌던 6.25 전쟁. 지난 1950년 7월 5일 오산의 죽미령에서 우방인 당시 미군이 최초로 북한군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미군 최초의 참전부대인 스미스특수임무부대가 오산 죽미령에서 남으로 처내려오는 북한군을 방어한 전투다. 그러나 스미스부대는 150여명이 사망하고 26명이 실종되는 엄청난 손실을 입은채 남쪽으로 퇴각해 당시 맥아더 장군이 이 전투를 결과를 보고받고 비로서 북한군의 전력을 가늠한 것으로 전해 내려오는 오산전투(烏山戰鬪)였다.

 

오산시 죽미령 평화공원에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마음을 모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수석부회장 문미진)가 ‘평화 동산’을 조성했다.

 

지난 24일 열린 ‘평화 동산’조성행사에는  이권재 오산시장과 자문위원, 북한이탈주민, 오산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나무와 야생화 등을 심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 문미진 수석부회장은 “이번 행사는 지난 1950년 7월 5일 유엔군 최초 참전지인 죽미령 평화공원 내에 평화 동산을 조성해 전국적으로 평화를 상징하는 공간으로 만들고 스미스 평화관을 통해 지역사회에 통일여론 확산과 함께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 기반조성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이번 평화공원 조성을 통해 남과 북이 하나되는 화합의 시간을 가지길 바라며, 아름답게 꾸며진 죽미령 평화공원을 방문객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 협의회는 청소년 온라인 통일 골든벨을 개최해 청소년들에게 평화·통일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비전 공유하는 등 청소년들의 건전한 인식과 담론을 확산시키는데 노력하고 있다. 

 

또한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해 북한음식 만들기(김장) 등 안정적인 사회적응과 통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배너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울시, 심야 거리응원에 지하철 2·3·5호선 막차 연장 결정
서울시가 2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 전의 거리응원에 대비해 2·3·5호선의 막차시간을 도착시간 기준 3일 오전 3시까지로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응원이 끝나고 귀가하는 시간대에 맞춰 심야버스 전 노선을 거리응원 장소인 광화문 광장 일대에 집중 배차할 계획이다. 한편 광화문 광장 일대는 거리응원으로 인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응원 참가자 집결 시간인 오후 8시부터 막차시간까지 세종문화회관 버스정류소 2개와 공공자전거 대여소 등을 임시 폐쇄하고 세종대로 일대가 통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내버스 13개와 녹색순환버스 1개, 광역버스 2개가 율곡로와 새문안로 등 인근 도로로 임시 우회 운행하며 우회 노선도는 버스와 각 정류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인근에 위치한 시청역, 경복궁역, 광화문역에 안전사고 방지 전담 요원 등을 평소 41명보다 많은 53명을 배치하고 해당 역사 내 승강장과 대합실, 게이트 등 승객 밀집 지역의 질서 유지와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방지하는 업무를 맡도록 했다. 한편 경찰은 거리응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