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3.6℃
  • 흐림제주 19.0℃
  • 흐림강화 15.6℃
  • 구름조금보은 14.8℃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지지율 ‘날개 없는 추락’...취임 후 최저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만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잘한다는 응답은 24%, 잘못한다는 응답은 66%였다.

 

긍정평가는 지난주 같은 조사(28%)보다 4%포인트 떨어졌고, 부정평가는 지난주(62%)보다 4%포인트 올랐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인사(23%), 경험·자질 부족 및 무능함(10%), 독단적·일방적(8%) 등을 꼽았다.

 

이외에 소통 미흡(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6%),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및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5%) 등이었다.

 

이번 조사의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정신질환 산재, 1년 새 30% 증가...공공기관은 5배 ‘급증’
일터에서 정신질환에 걸려 산재를 인정받는 근로자가 급증하고 있다. 정부는 직장 내 괴롭힘을 법으로 금지하고 성폭력 등을 예방하기 위해 각종 정책을 펴 왔지만, 상대적으로 근무 여건이 안정적이라고 인식되던 공공부문 근로자까지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질환에 위협받고 있다. 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임이자 의원(상주·문경)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받아 공개한 산재 판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정신질병으로 산재 승인을 받은 근로자는 515명으로 전년보다 119명 증가했다. 1년 사이 30% 늘어난 숫자다. 업무상 스트레스를 받아 정신건강이 나빠진 근로자는 산재 신청을 통해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을 경우 적절한 치료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상사나 동료로부터의 괴롭힘,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업무 중 사고를 목격하고 생긴 불안장애 등이 대표적 사례다. 특히 공공기관에서의 정신질병 산재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5년 전인 2017년 공공기관에서 정신질환 산재를 승인받은 근로자는 5명에 불과했는데, 지난해에는 5배 가까이 늘어난 33명을 기록했다. 공공기관의 정신질환 산재 피해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이미 11명이 정신질병으로 인한 산재를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