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8.5℃
  • 맑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33.7℃
  • 구름조금울산 30.6℃
  • 맑음광주 30.9℃
  • 맑음부산 26.7℃
  • 맑음고창 30.1℃
  • 맑음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5.2℃
  • 맑음보은 29.3℃
  • 맑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6℃
  • 맑음경주시 33.8℃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의정부 김동근' '포천 백영현' 시장 후보, 7호선(민락~포천) 직결노선 공동 추진

김동근 후보, 7호선 철도망 연결 통한 민락지구 대중교통 확충 의지 밝혀
백영현 후보, 현재 계획중인 옥정~포천 구간 셔틀운행 방식의 문제점 설명

URL복사

 

국민의힘 김동근 의정부시장 후보와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는 현재 계획중인 옥정~포천 노선을 민락~포천 노선으로 바꾸는 변경 문제를 공동으로 풀어가기로 했다.

 

지하철 7호선 옥정~포천 연결사업은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됐지만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옥정~포천 직결이 아닌 4량의 환승(셔틀) 전철로 연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에 대한 포천시민들의 불만이 커진 상황에서 백영현 포천시장 후보가 탑석역에서 분기 후 민락을 거쳐 포천까지 직결 운행하는 노선으로의 변경 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민락역 신설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김동근 후보 또한 노선 변경에 대해 적극 움직이면서 두 후보의 공동대응으로 이어진것이다.

 

백영현 후보는 “옥정~포천 구간을 셔틀로 운행하게 되면 전철 대기시간과 운행시간이 길어지게 된다. 포천 시민들의 불편함이 커진다. 차라리 고속도로를 타고 자차로 이동하거나 버스를 타고 한번에 이동하는 것이 훨씬 편리한 상황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막대한 예산을 들여서 진행한 사업의 효용성은 떨어질 수 밖에 없고 이용객 감소로 발생할 적자는 포천시가 매년 감당해야 할 부담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더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민락~포천 노선으로 변경해야 한다”며 노선 변경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김동근 후보는 “민락동 주민분들은 오랫동안 대중교통 혜택을 받기 어려운 환경에서 불편함을 감수해왔다. 노선변경을 통해 지하철 7호선 민락역이 신설된다면, 민락역을 통해 의정부 중심지와 경기북부 뿐만 아니라 서울로의 이동이 한결 간편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후보는 "직결 노선추진과 더불어 현재 장암에 위치한 도봉차량기지가 포천으로 이전하게 되면 약 8만평 가량의 부지를 활용할 수 있고 의정부에 새로운 일자리 창출의 기회가 생긴다”고 밝혔다. 

 

김동근 후보와 백영현 후보는 7호선(장암~민락~포천) 노선 신설을 공동으로 적극 추진하면서 향후 경기도와 국토교통부를 설득해 나갈 계획이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