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7℃
  • 맑음강릉 34.1℃
  • 구름조금서울 30.6℃
  • 맑음대전 33.3℃
  • 구름조금대구 35.9℃
  • 맑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32.5℃
  • 맑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2.9℃
  • 맑음제주 31.4℃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6℃
  • 맑음강진군 31.1℃
  • 구름조금경주시 35.5℃
  • 맑음거제 30.6℃
기상청 제공

경제


중장년 10명 중 6명은 알바 중... 66.5%는 ‘N잡러’

 

중장년 10명 중 6명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으며, 이들 중 66.5%는 본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이른바 'N잡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이 40대 이상 남녀 65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16일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0.3%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35.5%는 '1년 이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으나 현재는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으며, '아르바이트 경험이 전혀 없다'는 응답자는 4.1%에 그쳤다.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66.5%는 본업과 최소 1개 이상의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N잡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75.2%가, 여성은 56.5%가 현재 N잡을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N잡을 시작한 시기는 코로나19 발생 이후(73.3%)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장년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나 '돈'이었다. ▲추가 수입이 필요해서(38.7%)라는 답변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생계 유지를 위해(25.2%), ▲용돈 마련을 위해(15.3%), ▲노후 준비를 위해(5.4%) 순으로 이어졌다. ▲은퇴 후 시간 여유가 생겨서(5.4%), ▲정규직 취업이 어려워서(4.5%) 아르바이트를 택했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이밖에 ▲하고 싶었던 일을 경험해 보기 위해(2.6%), ▲가족 부양을 위해(1.6%), ▲사회 참여를 위해(1.3%) 등의 답변도 있었다.

 

중장년이 가장 많이 하는 아르바이트 업직종 1위는 ▲운전·배달·물류(택배, 대리운전, 배달대행 등)(19.5%)였다. 다음으로 ▲요리·서빙(음식점, 카페, 패스트푸드 등)(14.4%), ▲서비스(청소, 전단지 배포, 휴게소, 주유소 등)(13.4%), ▲사무직(12.8%), ▲매장관리·판매(12.5%)가 근소한 차이로 2~5위를 차지했다. 이어 ▲IT·인터넷(웹기획, 코딩, 바이럴 등)(7.7%), ▲교육·강사(5.4%), ▲생산·건설·노무(4.5%), ▲문화·여가·생활(숙박, 레포츠, PC방 등)(3.5%), ▲간호·요양·의료(2.2%), ▲상담·영업(1.9%), ▲디자인(1.3%), ▲미디어(보조출연, 촬영보조 등)(1.0%) 순으로 나타났다.

 

중장년 아르바이트 근로자들의 월 평균 소득은 74만 8천원, 주당 근무시간은 18.4시간으로 집계됐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월 평균 아르바이트 소득이 80만 4천원으로 여성(69만 9천원)보다 10만 5천원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75만 2천원, ▲50대 73만 6천원, ▲60대 이상 73만 8천원으로 40대의 월 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직종별 소득을 살펴보면 ▲간호·요양이 월 평균 96만 4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생산·건설·노무(91만 9천원), ▲운전·배달·물류(80만 7천원), ▲매장관리·판매(79만 4천원), ▲사무직(75만 9천원), ▲서비스(75만 7천원) 순으로 이어졌다. 이어 ▲상담·영업(73만 3천원), ▲IT·인터넷(69만 4천원, ▲미디어(69만 3천원), ▲디자인(67만 3천원), ▲요리·서빙(66만 6천원), ▲교육·강사(60만 6천원) 순으로 나타났다. ▲문화·여가·생활은 56만 4천원으로 가장 낮은 월 소득을 기록했다.

 

주당 근무시간이 가장 긴 업직종은 ▲간호·요양(24.9시간)과 ▲생산·건설·노무(22.7시간)로 업직종별 월 평균 소득에 이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매장관리·판매(21.6시간), ▲사무직(20.2시간), ▲상담·영업(19.3시간), ▲서비스(19.1시간), ▲요리·서빙(18.2시간), ▲미디어(17.7시간) 순으로 이어졌으며, ▲교육·강사(13.7시간)의 주당 근무시간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장년 아르바이트 근로자의 23.3%는 올해 법정 최저임금인 9,160원보다 낮은 급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직종별로 살펴보면 ▲요리·서빙(35.6%), ▲매장관리·판매(33.3%), ▲미디어(보조출연, 촬영보조 등)(33.3%)가 최저임금보다 낮은 급여를 받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이 높았다.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도 절반에 가까운 45.4%에 달했다. 특히 ▲생산·건설·노무(71.4%), ▲미디어(66.7%), ▲서비스(64.3%), ▲IT·인터넷(62.5%)의 경우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는 응답자가 작성했다는 응답자의 약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아동·청소년 복지시설 주위에 성범죄자 이사오면 신상고지한다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30일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지역의 아동복지시설이나 청소년복지시설에 성범죄자의 신상정보가 고지될 수 있도록 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청소년성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현재 청소년성보호법에 따라 여성가족부장관은 아동·청소년대상 성범죄자 등 신상정보 공개대상자의 신상정보를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지역의 아동·청소년의 친권자 또는 법정대리인이 있는 가구, 어린이집 원장, 유치원장 등에게 고지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성범죄자가 거주하는 지역의 아동복지시설(지역아동센터 제외)이나 청소년복지시설에는 성범죄자 신상정보를 고지할 근거가 마련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아동복지시설과 청소년복지시설에 거주하는 아이들은 성범죄자가 옆집으로 이사를 오더라도 그 사실을 알 수 없어 성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고, 아동·청소년이 주로 거주, 생활, 활동하는 가구·기관 등에 고지함으로써 성범죄를 예방하고 재범을 방지하고자 하는 성범죄자 등록정보 고지제도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실제로 최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여성 청소년들이 살고 있는 청소년 쉼터 바로 옆집에 청소년을 두 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