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4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17.6℃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0.9℃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6.7℃
  • 흐림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정치


조응천 “정청래 자진 탈당을...선당후사 필요한 때”

URL복사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적절한 발언으로 불교계 반발을 사고 있는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스스로 탈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20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억울한 점이 많겠습니다만 불교계의 요구 중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공개적으로 자기(정 의원) 한 사람을 지목해 자꾸 사퇴하라고 하는데 얼마나 괴롭겠느냐"며 "만약 제가 그렇다면 되게 민망하고 괴로울 것 같은데 저렇게 그냥 있는 것을 보면 참 대단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차마 말은 못 하지만 마음속으로 자진해서 탈당해줬으면 하는 의원 분들이 주위에 많을 것"이라며 "지금만큼 선당후사가 필요한 때가 언제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랑하기에 헤어졌노라 그런 얘기도 있지 않으냐"고 부연했다.

 

조 의원은 진행자가 '지금 그런 결단이 필요할 때라고 보느냐'고 묻자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앞서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핵관이 찾아와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고 밝히며 자신은 탈당하지 않겠다고 적었다.

 

정 의원이 언급한 '이핵관'은 국민의힘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빗댄 것으로, 이 후보 측 핵심 측근을 칭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와 관련 전날(19일) 취재진에게 "정 의원에게 누가 뭐라고 했는지 아는 바 없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라고 지칭하고, 이를 징수하는 불교계를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거센 반발을 산 바 있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