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구름조금동두천 8.1℃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1.6℃
  • 구름조금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10.8℃
  • 구름많음울산 12.9℃
  • 구름많음광주 11.6℃
  • 구름많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7.2℃
  • 흐림제주 13.8℃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4.8℃
  • 흐림강진군 10.7℃
  • 구름조금경주시 9.9℃
  • 구름많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정치


尹, 김건희 ‘미투 언급’ 사과 요구에 “더 이상 드릴 말씀 없어”

URL복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8일 배우자 김건희 씨가 ‘미투’를 언급한 것과 관련,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씨가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CCMM 빌딩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하례식에서 관련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게 “어제 말씀드린 게 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전날 김씨와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 간의 통화 녹음이 일부 보도된 것과 관련해 특정 발언에 대한 언급 없이 “어찌 됐든 많은 분들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씨는 해당 기자와 통화하면서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어 “돈은 없지, 바람은 피워야 겠지, 그러니까 다 이해는 간다”며 “보수는 돈 주고 한다. 안그러면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사람이 내가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른다. 그때 다 화를 당한다. 여자들이 무섭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잡자고 한 것이다. 아니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고 미투도”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난 안희정(전 충남지사)이 불쌍하더구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피해자 김지은씨는 전날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성명을 내고 김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