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5 (일)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4.1℃
  • 맑음대구 15.3℃
  • 구름조금울산 15.0℃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5.2℃
  • 구름조금고창 10.2℃
  • 흐림제주 15.2℃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2.0℃
  • 구름조금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사회


뇌동맥류, 조기 발견해서 치료하면 예후 좋아

URL복사

뇌동맥류는 전조 증상이 없고 파열될 경우 사망률이 50%에 이르는 위험한 질환이지만, 조기 발견해 적절하게 치료하면 예후가 좋고 일상생활로 복귀도 가능하다.

 

뇌동맥류란, 뇌동맥 벽의 일부분이 약해지면서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꽈리를 만드는 질환인데 꽈리가 만들어지면서 뇌 혈류가 꽈리 안으로 들어가게 돼 동맥류가 점점 커지거나 파열되는 질환이다.

 

대부분 건강검진을 통해 알게 되는 동맥류는 드물게 동맥류가 시신경 주변으로 발생해 시야 장애나 안구운동 장애로 복시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또 파열 수준의 동맥류에서는 극심한 두통과 의식 저하, 구토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원인은 명확하지 않다. 다만 발생하는 위치가 혈관이 분지하는 부분이라는 것으로 미루어볼 때 혈류의 방향이 급격히 전환하는 과정에서 혈관벽이 자극을 받아 생기는 것으로 추측된다.

 

 

이대서울병원 신경외과 조동영 교수는 뇌동맥류는 여성에서 남성 3배에 달하는 발병률을 보아 호르몬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가족력과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 흡연 유무가 뇌동맥류 발병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검진

 

뇌동맥류가 발견되면 예방적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먼저, 머리를 열고 뇌동맥류를 직접 결찰(結紮)하는 개두술 및 클립결찰술과 머리를 열지 않고 대퇴동맥을 통해 혈관 내로 동맥류에 접근해서 치료하는 신경중재치료법이 있다.

 

이밖에 동맥류 내부를 코일로 채워 넣고 혈류를 차단하는 코일색전술, 뇌혈류전환 스탠트 설치 시술, 웹 시술 등도 사용된다.

 

조동영 교수는 “뇌동맥류의 치료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환자별 동맥류를 정확히 파악하고 환자에게 최선의 예후를 가져다 줄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다른 무엇보다 안정성이 더욱 중시되는 치료에서 수술 후 마비 등 신경학적 증상을 가져오는 경우도 종종 생기기 때문이다.

 

조 교수는 “뇌혈관 수술은 100% 안전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수술 전 없던 장애들이 생기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두고 치료해야 한다”면서 “전문의에게 적절한 진단을 받고 치료만 잘 하게 되면 예후가 좋은 만큼 걱정보다는 전문의를 믿고 치료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뇌혈관외과 전문의인 조동영 교수는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뇌혈관내수술,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 신경중재치료 인증의로, 전문의가 100% 전담 진료하는 이대서울병원에서 24시간 대기 모드로 응급 수술 및 시술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