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7℃
  • 맑음강릉 29.2℃
  • 구름조금서울 25.6℃
  • 맑음대전 27.2℃
  • 구름조금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2.8℃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24.6℃
  • 구름조금금산 25.2℃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대장동 수사 중 사망, 검찰 무리한 수사가 원인”

“윤석열이 수사한 5명도 극단적 선택”

URL복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장동 의혹 수사과정에서 두 사람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무리한 수사가 원인일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전날(6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대장동 의혹 수사과정에서 사망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 김문기 공사 개발사업1처장과 관련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검찰 특수부 수사 스타일이 있다. 목표를 딱 정해 이에 부합하는 증거는 만들고 배치되는 증거는 전부 제외한다”며 “어느 순간 나는 아닌데 제시되는 증거가 다 내가 죄를 지었다고 나온다. 그럴 때 멘붕에 빠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죄를 지은 사람은 죄가 드러나면 시원해한다. 심리가 그렇다”며 “그런데 아닌데도 모든 증거가 자기를 가리키면 어떻게 되겠나. 무리한 수사가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에게 수사 받은 사람 중 5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특이한 케이스인데 그런 점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