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2℃
  • 맑음강릉 18.1℃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13.4℃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4.4℃
기상청 제공

사회


中企직장인 10명 중 1명, 올해 짐 쌌다

퇴사자 가장 많았던 부서 ‘영업/영업관리’

URL복사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10명 중 1명이 올해 자발적으로 회사를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퇴사자는 ‘영업/영업관리’ 부서에서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직원 수 300인 미만 중소기업 307개사를 대상으로 '2021년 직원 퇴사율 현황'을 조사해 그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잡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직원 퇴사율은 평균 11.2%다. 이는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인 14.9%에 비해 소폭 낮아진 수치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경기 침체가 올해도 지속되자 중기 직장인들은 이직보다는 재직중인 기업에 머무르는 것을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중소기업에서 퇴사자가 가장 많았던 부서는 어디일까. 해당 질문(*복수응답)에 인사/채용담당자들은 '영업/영업관리(40.2%)’에서 유독 퇴사자가 많았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생산/기술/현장직(31.7%) △마케팅/홍보(18.0%) △IT개발/운영(17.5%) △기획/전략(15.3%) 순이었다.

 

인사/채용담당자들이 파악한 직원 퇴사 사유는 '업무 스트레스'가 1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위에 꼽은 부서에서 퇴사자가 많았던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묻자(*복수응답), 인사/채용담당자들은 특정 업무에 따른 스트레스 때문을 응답률 51.9%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 외에도 인사/채용담당자들이 파악한 직원 퇴사 사유는 △야근, 특근 등 타 부서보다 높은 업무 강도(45.0%) △타 직무 보다 낮은 급여수준(28.0%) △경쟁사, 관계사 등 이직제의가 쉽게 이루어질 수 있는 부서/업무 특성(24.9%) △부서장/관리자의 리더십 부족, 관리소홀(17.5%) 등이 있었다.

 

퇴사자 발생 시,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퇴사자 면담을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면담 결과를 토대로 직원 근속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실행하는 곳은 25.1%에 그쳤다. 나머지 50.3%는 ‘방법을 마련하긴 하지만 경영 등의 이슈로 실행까지 이어지진 않는다’고 답했고, 24.6%의 기업은 아예 방법 마련조차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