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4.5℃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7.1℃
  • 맑음대구 31.8℃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9.5℃
  • 맑음부산 25.2℃
  • 맑음고창 26.9℃
  • 맑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0.2℃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사회


피곤하면 자꾸 돌아가는 눈동자, 사시 때문?

URL복사

‘사시’는 눈동자가 바르게 정렬되지 않고 서로 다른 곳을 보는 눈의 장애로, 한 쪽 눈이 정면을 볼 때 다른 쪽 눈이 바깥으로 나가면 외사시, 안으로 몰리면 내사시, 위나 아래로 어긋나면 상사시에 해당한다.

 

원인은 다양한 가설이 제시되고는 있으나 명확하지는 않다. 뇌나 신경, 눈의 근육, 신경과 근육사이 움직임의 전달과정 등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고, 일부 사시환자들에선 이런 원인들이 밝혀지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간헐외사시나 영아내사시 등은 명확한 원인을 제시하기 힘들다.  어린 사시 환자를 둔 보호자들 중에는 자신의 잘못으로 자녀가 사시에 걸린 건 아닌지 우려하나 보호자의 잘못으로 사시가 되는 건 아니다.

 

다만, 모든 질환이 그렇듯 사시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게 아주 중요하다.

 

이대목동병원 임기환 안과 교수는 "아이의 두 눈동자가 똑바르게 한 곳을 보지 않고 밖으로 나가거나, 안으로 몰리거나, 위아래로 어긋나는 경우, 고개를 습관적으로 기울이거나 돌린다면 사시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한다"고 조언한다.

 

또한, 한 쪽 눈을 계속해서 감거나 밝은 곳에서 심하게 눈부심을 느낀다면 간헐외사시 초기 의심 증상일 수 있으므로, 아이에게서 비정상적 움직임이 나타나면 사시를 의심하고 전문의와 상의할 것을 당부한다.

 

병원에서는 사시 의심 환자가 내원하게 되면 우선 시신경을 포함해 눈에 대한 전체 검사를 진행한다. 사시 이외의 다른 질환이 있는지 확인하는 과정으로, 때로는 망막이상이나 눈에 생기는 암인 망막모세포종 등이 사시 증상으로 내원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검사를 통해 치료가 필요한 사시로 판명이 되면 사시의 정도에 따라 시력 교정, 가림치료, 수술 등의 치료를 진행한다. 만일 사시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사시가 더욱 심하게 진행될 수 있고, 시력이 발달하지 않는 약시가 지속될 수도 있다.

 

또 간헐외사시 환자의 경우 사시가 극단적으로 심해지면 한 쪽 눈동자가 밖으로 완전히 나가 있어서 정상으로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적절한 사시 치료가 꼭 필요한 이유다. 

 

임 교수는 "사시를 치료한 후에는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데 재발이 비교적 많은 질병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만큼 정기적인 검진은 물론, 전문의의 꾸준한 진료와 상담을 통해 관리하는 것이 좋다는 것. 아울러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안경이 필요한 경우 안경을 잘 쓰고, 약시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약시 치료를 꾸준히 받는 등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어린 사시 환자의 경우 안경을 쓰자고 하면 보호자들이 난색을 표하는 경우가 많은데 시력 교정이 필요한 환자는 안경을 착용하는 것으로도 사시에 도움이 된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