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일)

  • 맑음동두천 1.2℃
  • 흐림강릉 3.3℃
  • 맑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5.3℃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3℃
  • 구름많음광주 7.2℃
  • 흐림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3.2℃
  • 흐림제주 10.8℃
  • 맑음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3.1℃
  • 흐림강진군 8.9℃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문화


“광명동굴, 문화관광복합단지 조성해 국제관광지로 도약을”

URL복사


국내 최고의 동굴테마 관광지인 ‘광명동굴’이 개발을 시작한지 10주년을 맞아 국제문화관광지로 도약하는 방안이 제기돼 주목을 끌었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전날(30일) 국회 관광산업포럼과 공동으로 광명동굴 야외광장과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에서 ‘광명동굴 10주년 기념 향후 발전방향 세미나’를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양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광명동굴은 공무원들이 ‘원팀’ 정신으로 똘똘 뭉쳐 관광 불모지 광명에 랜드마크를 만들어냄으로써 '폐광의 기적'이자 '사람의 기적'을 이룬 쾌거”라면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 광명동굴과 그 주변 17만평을 연계 개발하여 새로운 도약을 위한 ‘용트림’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관광산업포럼 공동대표인 송재호 국회의원(제주갑)은 환영사를 통해 “폐광지역을 문화관광지역으로 탈바꿈한 광명동굴은 ‘쓰레기장을 다이아몬드’로 만든 사례로 그린뉴딜의 대표모델”이라며 “광명동굴과 제주도의 동굴, 다른 지역 동굴들을 묶어 ‘동굴관광연대’를 만들어 서로 벤치마킹하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은 ‘광명동굴 발전방안’이란 주제발제를 통해 광명동굴과 그 주변 17만평을 최고의 문화관광복합단지로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의 관광시설 이외에 스파시설, 반려동물테마파크, 아트센터 등을 도입해 지속가능한 관광발전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장은 이어 “동굴관광이 발전한 나라들과 유엔과 같은 ‘국제 동굴테마 관광 연대’를 만들어 광명동굴이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최용화 한국건설기술인협회 안전관리 회장은 “앞으로 광명동굴의 안전을 철저히 점검하고 대비해야 한다”며 “교통불편 등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과 숙박시설 등의 연계시설이 부족한 점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충열 광명시의원은 “광명동굴은 폐광 전체 중 약 20% 정도만 개발해 운영중인 만큼 나머지 폐광도 활용하는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며 “광명동굴만의 시그니처 관광상품을 지역의 사회적경제기업과 연계해 동굴을 기억할만한 상품도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충서 광명도시공사 사장대행은 “관광수입을 늘리는 방안도 중요하지만 비효율적인 비용을 줄여야 한다”면서 운영방안 개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광명동굴 야외광장에서는 광명동굴 개발의 주역이었던 양기대 의원과 전 현직 공무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광명동굴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다짐했다.


광명동굴은 2011년 1월 광명시가 매입해 개발을 시작했으며, 2015년 4월 유료화 전환한 후 올 10월 현재 누적 관광객 640만명을 기록했다. 이로 인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일자리도 한 때 500개까지 창출하는 ‘일자리보고’가 됐다. 뿐만 아니라 전국의 국산와인 판매를 통한 지방상생 등의 성과를 남겼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