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11.7℃
  • 흐림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3.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조금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정치


秋 “이재명 대장동 의혹은 이낙연의 프레임 가두기”

“특검이나 국조 가도 상관없을 듯...이 지사 나올 게 없을 것”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3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를 두고) MB(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감옥에 갈 수 있다는 등 허무맹랑한 말을 해서 불안한 후보 이미지를 씌우려고 한다”며 이 전 대표를 직격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문제가 불거진 건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이 지사가 흠이 있는 것처럼 프레임에 가두기 위해 들고 왔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대장동에 대해선 일련의 수사가 이뤄졌고, 대법원 무죄 판결이 나와 이미 끝났다”며 “이낙연 후보 캠프 인사들이 이걸 가지고 공격을 하니까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야당 측이 주장하는 ‘대장동 의혹 특검’과 관련해서도 “특검이나 국정조사까지 가도 상관없지 않겠느냐”며 “이 지사 측에서 나올 게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