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조금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3.3℃
  • 맑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5.0℃
  • 흐림울산 12.3℃
  • 맑음광주 15.4℃
  • 흐림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16.9℃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조금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정치


김웅 “고발장 안 썼다...받았는지 기억 안 나”

URL복사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8일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총선 선거운동에 집중하느라 저에게 제보되는 많은 자료에 대해 검토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었고, 당원으로서 제보받은 자료를 당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바로 전달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처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모씨(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라는 사람으로부터 파일을 받아 당에 전달한 내용으로 나와 있다”며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손모씨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현재 저에게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기에, 그 진위 여부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 빨리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