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6.4℃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6.7℃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8℃
  • 흐림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여성 지위를 높여온 모든 여성에 경의 표한다"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여성은 위기 극복 버팀목 돼"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비롯하여 여성들에게 더욱 힘들었던 한국의 근현대사를 생각하며, 꿋꿋하게 여성의 지위를 높여온 모든 여성에게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하며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여성들은
위기 극복의 버팀목이 되어주셨고 더 많은 고통을 겪었다. 깊이 감사드리며 또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자랑스럽게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할 수 있는 날이 오길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내가 보고 느끼는 내가 더 중요해요."라는 박완서의 소설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속 한 구절을 인용하며 "우리는 오랫동안 주변에 의해 규정된 삶을 살아야 했고, 여성들은 몇 곱절의 어려움을 겪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편견과 차별을 이겨 내고 자신을 찾아낸 여성들이 이었고, 덕분에 우리는 서로의 감정과 삶을 존중하는 방법을 배우고 실천하게 됐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유엔 위민(UN Women)에서 정한 '세계 여성의 날' 주제는 "여성의 리더십 : 코로나 세상에서 평등한 미래 실현""이라며 "한국은 이 분야에서 매우 부끄러운 수준이다. 여성들이 경력단절 없이 더 많은 곳에서 더 많이 일할 때, 포용적 회복과 도약도 빨라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정부부터 모범을 보이도록 목표를 높여나가겠다"라며 "각 분야에서 여성이 동등한 권리로 지도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