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9.8℃
  • 박무서울 10.5℃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7.0℃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10.2℃
  • 구름조금보은 7.6℃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부산 방문해 "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 힘껏 뒷받침하겠다"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은 대한민국 성공 전략"
"신공항 사업부터 시작…특별법 조속한 입법 희망"

URL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할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힘껏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있는 한나라호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에 참석해 "부산·울산·경남은 오늘 힘찬 비상을 위해 뜻을 모았다. 동남권의 역량을 결집하여 수도권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동북아 8대 대도시권으로 도약하는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수립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은 대한민국의 성공 전략"이라며 "현재 국토면적의 12%인 수도권에 전체 인구 절반 이상이 거주하고 있고, 지역 내 총생산도, 300인 이상 사업체 수도 모두 절반이 넘는다. 문화도, 교육도, 의료도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지난 10년간 지역의 20대 청년 55만 명이 수도권에 모였고, R&D 투자의 70%가 집중돼 수도권과 지역의 격차가 더욱 커지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동남권이 수도권과 경쟁하는 국가 발전의 양대 축으로 자리매김한다면 우리는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킬 수 있다"라며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 사례가 다른 권역으로 퍼져나간다면 우리가 꿈꾸던 다극화, 입체화된 국가균형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라고 했다.

 

아울러 "초광역 협력은 계속 진화하고 발전하는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비전이 될 것"이라며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을 시작으로 초광역 협력이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 잡게 되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해서도 "15년간 지체되어 온 동남권 신공항 사업부터 시작하겠다. 가덕도에 신 관문 공항이 들어서면 세계로 뻗어가고, 세계에서 들어오는 24시간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라며 "하늘길과 바닷길, 육지길이 하나로 만나 명실상부한 세계적 물류 허브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도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 경제성은 물론 환경, 안전과 같은 기술적 문제도 면밀하게 점검하여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묵은 숙원이 하루라도 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속한 입법을 희망한다. 정부도 특별법이 제정되는 대로 관련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