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흐림동두천 2.9℃
  • 구름조금강릉 5.7℃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5.4℃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9.1℃
  • 맑음고창 5.2℃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4.5℃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경제


기업 절반, 학벌이 채용에 영향…"입사 후에도 유리"

대기업 66.7%, 중소기업 50% 학벌 영향 미친다

URL복사

 

많은 기업이 채용 과정에서 아직도 지원자의 학벌을 무시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20일 기업 316개사를 대상으로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3.5%가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48.1%보다 5.4%p 상승한 수치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은 66.7%, 중소기업은 50%가 학벌이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학벌이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58.6%가 '학벌에 따른 역량 차이가 있어서'(복수 응답)를 꼽았고, 다음으로 '객관성이 있는 채용 조건이어서'(41.4%), '지원자의 노력에 대한 인정 차원에서'(40.8%), '기존에 채용 시 만족도가 높아서'(13.6%), '활용 가능한 인맥이 많아서'(9.5%)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학벌은 '모든 채용'에서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이 48.5%로 가장 많았으나, 특히 '신입 채용'(46.2%)에서 영향이 있다는 응답이 '경력'(8.9%)이나 '인턴'(8.9%)의 5배가량에 달했다.

 

이에 대해 사람인은 "성과가 중요한 경력에 비해 신입사원의 객관적인 평가 요소로 학벌을 중시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설명했다.

 

채용 평가상 좋은 학벌이 구체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지원자를 더 꼼꼼하고 유리하게 평가'(60.4%, 복수 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그다음으로 '전형 진행 시 우선순위로 선정'(35.5%), '가산점 부여'(24.9%), '결격사유 발생 시 구제'(2.4%) 등이 있었다.

 

기업이 채용 시 가장 선호하는 출신 학교는 '서울소재 4년제 대학'이 39.1%로 가장 많았고, '상위 10위권 내 명문대학' 33.7%, '지방거점 국립대학' 19.5%, '서울·연세·고려대' 4.1%, '아이비리그 등 해외 명문대 3% 순이었다.

 

기업들은 이른바 '좋은 학벌'이 입사 후 회사 생활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 기업의 23.7%가 학벌이 입사 후에도 유리한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좋은 학벌이 회사 생활에서 유리한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주요 부서, 프로젝트 등 배치' 41.3%, '관리자, 고위 임원들의 관심을 받음' 32%, '임원 등 고위직 승진에 유리' 32%였다.

 

이외에도 '동창, 명문학교 출신 직원 간 인맥 형성' 24%, '인사 평가, 고과 시 좋은 영향' 21.3%, '다른 직원들에게 후광효과 발휘' 17.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 절반가량인 49.3%는 실제로 핵심 인재나 고성과자 중에 학벌이 좋은 직원의 비율이 높다고 답했다.

 

한편 좋은 학벌의 직원들이 가지는 부작용으로는 '근속기간이 짧고 금방 이직함' 48.4%, '역량에 비해 과대평가' 45.6%, '과도한 처우 요구' 26.3%, '학벌이 좋지 않은 직원에게 위화감 조성' 10.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