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2.1℃
  • 대전 21.7℃
  • 흐림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1.9℃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2.6℃
  • 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 시대의 뉴노멀'...구직자 69.2% “돈보다 워라밸!”

URL복사


구직자 39.1%가 코로나19 이후 직장에 대한 가치관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달라진 직장관 1위는 ‘경제적 보상보다는 워라밸이 더욱 중요하다(69.2%)’가 차지했다.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신입직 및 경력직 구직자 1,27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의 직장관 변화’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공동 설문조사 결과 구직자 5명 중 2명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직장관에 변화를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구직자 39.1%가 ‘코로나19 이후 직장에 대한 기존의 신념, 가치관이 달라졌다’고 답했다. 반면 ‘별 변화나 영향이 없었다’는 응답은 34.8%로 이보다 낮았으며, 26.1%는 ‘기존의 직장관이 더 확고해졌다’고 답하기도 했다. 구직자들의 직장관에 대한 코로나의 영향력은 신입직 구직자에게 더 컸다. 경력직 구직자의 경우 ‘직장관이 달라졌다(34.9%)’는 응답보다 ‘별 영향이 없었다(42.5%)’는 응답이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신입직은 ‘달라졌다(41.6%)’는 응답이 ‘별 영향이 없었다(30.0%)’보다 11%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 ‘기존의 직장관이 더 확고해졌다’는 응답 역시 경력직(22.6%) 보다 신입직 구직자(28.4%)에게서 더 높았다.

 

그렇다면 코로나19 이후 구직자들이 가장 영향을 받은 직장관에는 무엇이 있을까? 잡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워라밸의 중요도’가 코로나 이후 가장 많이 달라진 직장관으로 조사됐다. 직장관에 변화를 겪었다고 답한 구직자 496명 중 69.2%가 ‘코로나 이후 금전적인 보상보다는 나의 건강, 워라밸이 더 중요하게 여겨진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신입직 구직자에게서 73.6%로 경력직 구직자의 60.6%보다 13%포인트나 높았다. 반면 ‘워라밸보다는 금전적인 보상이 더 중요하게 느껴진다’는 응답은 30.8%의 응답을 얻는 데 그쳤다.

 

직무와 연봉 중 더 우선하는 가치를 두고는 경력직과 신입직 구직자간의 가치관 차이가 두드러졌다. 먼저 경력직 구직자들은 “높은 연봉을 위해서라면 관심•희망직무도 포기할 수 있다”는 응답이 53.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신입직 구직자들은 “나의 관심•희망 직무를 위해서라면 높은 연봉도 포기할 수 있다”는 응답이 58.6%로 더 높아 ‘하고 싶은 일’에 대한 선호가 더욱 두드러졌다.

 

평생 직장에 대한 질문에는 “꾸준히 오래 다닐 수 있는 안정적인 평생직장을 추구한다(경력직 58.8%, 신입직 52.5%)”는 응답이 54.6%로 “적절한 이직을 통해 몸값을 높여야 한다(45.4%)”보다 높게 나타났다.

 

정규직 취업과 빠른 취업(이직) 중 더 중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51.6%가 “꼭 정규직이 아니라 하더라도 당장 빨리 취업(이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구직자들이 직장을 선택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로는 ‘워라밸’이 꼽혔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결과 구직자 26.0%가 직장 선택의 가장 중요한 가치로 ‘워라밸: 저녁이 있는 삶, 일과 삶의 균형이 보장되는가’를 꼽았다. 2위는 ‘경제적 보상(22.2%)’으로 ‘충분한 금전적 보상, 만족할만한 연봉이 주어지는가’가 차지했다. 또 ‘안정성: 꾸준히 오래도록 일할 수 있는 고용안정성이 보장되는가(13.3%)’가 3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일의 성취감: 일하는 보람을 느낄 수 있는가(8.9%)’, ‘능력발휘: 내가 가진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며 일할 수 있는가(7.3%)’가 각각 4, 5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고용 가능성(6.7%)’, ‘직무(5.8%)’, ‘전망 및 비전(5.6%)’, ‘사회적 인정(2.4%)’, ‘조직문화(1.2%)’ 등이 직장을 선택하는 주요 가치로 꼽혔다.

 

다만 잡코리아는 구직 유형에 따라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에는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경력직 구직자들의 경우 ‘경제적 보상’을 꼽는 응답이 37.6%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워라밸(15.9%)’과 ‘안정성(11.2%)’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신입직 구직자들은 ‘워라밸’을 꼽는 응답이 31.3%로 가장 높았으며 ‘안정성(14.4%)’과 ‘경제적 보상(14.1%)’이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