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8.0℃
  • 맑음서울 12.5℃
  • 연무대전 11.9℃
  • 맑음대구 13.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2.5℃
  • 구름조금부산 14.3℃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1.0℃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3.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M파워피플] 김영배 민주당 의원 "행정수도 이전, 김종인 대표의 지도자다운 결단 부탁드린다"

"정치적 결단이 매우 중요한 시기…정기국회에서 여야 간 정치적, 정책적 결단 보여주길"

URL복사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지도자다운 결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배종호의 M파워피플 초대석'에 출연해 "(김 대표는)독일의 사회법 모델을 누구보다 아시는 분이다. 여야합의 뿐만 아니라 사회적 통합과 합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야말로 국민적 통합을 이룰 수 있는 국가적으로 문제가 되는 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이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김 의원은 "늘 부드럽고 다른 사람의 말을 경청하는 모습이 좋았다"라며 "당내 어려움이 있겠지만 지도자는 중요할 때 그 힘이 발휘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도 어렵고 국가 대전환이 필요한 시기인 것은 교섭단체 연설에서 말해주셨다"라며 "이제 21대 국회 첫 정기 국회에서 큰 정치적 결단을 위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여야 정치적 합의의 리더가 돼달라"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달 구성한 '행정수도완성추진단'에 참여하고 있는 김 의원은 이날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여야가 합의한 특별법 형태의 추진이 가장 바람직하다"라며 "정기국회 내 여야 간 정치적, 정책적 합의를 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치적 결단이 매우 중요한 시기다"라며 "여야 지도자들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국민들이 바라는 일하는 국회답게 제대로 된 정치적, 정책적 결단을 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길 희망한다"라고 했다.

 

민주당 사회적경제위원회 입법추진단장도 맡은 김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사회적 경제기본법' 입법에 대한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사회적 경제는 윈윈 경제"라며 "금융위기 속에서 덩치 큰 기업만 살고 골목 경제는 몰락하는 상황이다. 사회적 경제는 동네도 살고, 일하는 사람과 자본이 있는 함께 사는 경제다. 앞으로 국민들과 함께 지역 경제를 살리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회적 경제기본법은 소규모 창업을 정부나 지방이 함께 육성 지원하고, 공공기관과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공존할 수 있는 지원 체계를 담은 법"이라며 "이번 국회에선 꼭 입법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외에도 이날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교착상태에 빠진 국회 상황에 대한 진단과 노무현, 문재인 청와대 비서관으로서 일하며 바라본 두 대통령에 대한 소회 등을 풀어놨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4일 M이코노미TV(https://tv.naver.com/mex01)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국회, 미디어 거버넌스 및 생태계 개선 관련 법률 공청회 열어
국회 언론·미디어 제도개선 특별위원회(위원장 홍익표)는 전날(6일) 미디어 거버넌스 및 생태계 개선 관련 법률에 대한 공청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국회법」 제64조에 따라 ‘미디어 거버넌스 개선 관련 「방송법」 등’과 ‘미디어 생태계 개선 관련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 청취가 이루어졌다. 진술인으로 ‘미디어 거버넌스 개선’과 관련해 김동원 언론개혁시민연대 정책위원, 천영식 펜앤드마이크 대표이사, 최영묵 성공회대 미디어콘텐츠학부 교수, 허성권 KBS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했고, ‘미디어 생태계 개선’과 관련해 김진욱 법무법인 주원 변호사,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송현주 한림대 미디어스쿨 교수,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겸임교수가 의견을 개진했다. 먼저 ‘미디어 거버넌스’와 관련해 김동원 정책위원은 “공영방송 지배구조에 정치적 대표성의 반영을 없애고 동일성의 원칙을 반영할 수 있는 시민참여 방안”을 제안했고, 천영식 대표이사는 “공영방송이 제자리를 잡기 위해서는 특정 주장을 하는 편파적 국민의 영향력을 배제해야 한다”고 했다. 최영묵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