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10.3℃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정치


남인순 "임미리 교수 칼럼 마음 아프게 해…앞으로 더 잘하겠다"

"더 낮은 자세 국민과 지속적으로 소통, 공감할 것"

 

더불어민주당이 임미리 교수가 경향신문에 실은 '민주당만 빼고' 칼럼에 대해 검찰 고발을 취소한 가운데 남인순 최고위원이 민주당 지도부 중 처음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서 과거의 권위주의 정권에 맞서 투쟁해온 정당이다. 임미리 교수의 칼럼은 아프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 여러분들과 지속적으로 소통, 공감하면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위해 애써 나가겠다"라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3일 임 교수와 임 교수의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 편집자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하지만 이후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김부겸 의원이 당에 고발 취하를 촉구하는 등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자 하루 만에 고발을 취하했다.

 

하지만 일부 여권 지지자들이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잇따라 신고하고 나섰다.

 

이에 임 교수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은 무차별적으로 저의 신상을 캐고 마침내 선관위에 고발까지 했다. 저뿐만 아니라 향후 다른 이의 반대 주장까지 막으려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에 요구한다.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 데 대해 저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