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 흐림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4.9℃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16.0℃
  • 맑음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4.5℃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2.2℃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이슈


조현아 ‘3자 연합’에 반대, 대한항공 노조 “허수아비 전문경영인 내세워” … 저지투쟁 전개

URL복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사모펀드 KCGI·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이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과 관련해 주주제안을 한 가운데,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14일 성명서를 내고 이에 대해 “저지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3자 연합은 13일 한진칼에 주주제안서를 보내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8명의 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한항공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3자 연합’에 반대표를 던졌다.

 

대한항공 노조는 “3자 동맹은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우고 자기들 마음대로 회사를 부실하게 만들고, 직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자기들의 배만 채우려는 투기 자본과 아직 자숙하며 깊이 반성해야 마땅한 조 전 부사장의 탐욕의 결합일 뿐”이라면서 “우리 2만 노동자는 회사가 망가지고 우리의 터전이 사라지는 꼴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조합원의 삶의 터전에 들어와 단물을 빨고 영혼없는 주인행세를 하려는 모든 시도에 우리 조합은 그렇게 놓아두지 않겠다고 분명히 경고한다”면서 “3자동맹 낙하산 허수아비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한 저지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주주와 국민을 향해서도 호소했다.

 

노조는 “지난 2년 주주 여러분의 걱정과 국민들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 노동조합과 회사, 노동자와 관리자, 하청과 원청기업이 서로 소통하고 상생하는 기업문화를 차곡차곡 다시 구축하고 있다”면서 “손쉽게 이득을 얻으려는 자본의 이합집산이 멀쩡한 회사를 망치도록 놓아두지 않으려는 우리 조합의 강력한 의지를 지원하고 응원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관광공사, 청렴마인드 향상 위해 전직원 직무청렴계약제 시행
경기관광공사(사장 유동규)가 청렴마인드 향상을 위해 전 직원 대상의 직무청렴계약제를 시행한다. 공사는 중앙 공기업의 ‘공기업 경영 및 혁신에 관한 지침’을 활용한 ‘임직원 직무청렴계약 시행 지침’을 마련해 전 직원 대상 ‘직무청렴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8일에는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조직 청렴문화 조성에 보탬이 되고자 사장 및 부서장급 간부의 직무청렴계약 서명식도 개최됐다. 경기관광공사의 직무청렴계약에는 크게 6가지의 직무 관련 금지사항이 담겨 있다. 주요 금지사항을 살펴보면,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직위, 비밀 등을 이용하여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는 행위, 이권개입, 알선, 청탁 등을 수수, 요구, 약속하고서 직무관련자로부터 뇌물 등을 요구하는 행위, 직위를 남용하여 직무관련자의 권리행사를 방해하는 행위, 직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행위, 직위를 이용하여 성희롱하는 행위, 규정된 부패방지, 직무청렴, 품위유지 및 해당기관의 사업수행 등과 관련하여 금지되는 행위 등이다. 공사는 이를 위반하여 내부징계처분 외에 벌금형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해당 직원에게 지급했거나 지급 예정인 당해 연도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