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0.8℃
  • 서울 -4.6℃
  • 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3.0℃
  • 광주 -1.2℃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1.4℃
  • 제주 3.6℃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정치


예비후보 등록한 김두관,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 산업경제 중심지로”

예비후보 등록 후 첫 일정으로 양산 웅상지역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 등 방문

 

김두관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은 14일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김 의원은 첫 일정으로 양산시 덕계동 소재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과 소주동 소재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을 방문해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의 산업경제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예비후보 등록 후 첫 일정을 웅상지역 산업현장으로 잡은 것은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고, 10년 전 김 의원이 꿈꿨던 ‘양산을 중심으로 하는 신동남권 시대’ 비전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김 의원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양산시에는 14개의 산업단지가 조성을 완료했거나 조성 중 에 있고, 경남도내에서도 3번째로 생산공장이 많은 지역으로 금속기계와 석유화학, 전기전자 등 약 2,243개 사업장이 5만3천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김두관 의원은 “양산은 부산과 울산을 연결하는 교두보이며, 동남권의 자립형 경제권 형성과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중심지”라며 “스마트공장, 스마트 산단 등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이용해 양산에 정부주도 미래선도 산업들을 유치하고, 부·울·경 산업경제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산 산업단지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하고 특화 선도기업들을 유치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며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 미래 자동차, 2차 전지 사업 등 미래선도기술을 이끄는 정부의 R&D 프로젝트에 양산이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방문한 월라일반산업단지는 김 의원이 도지사 재임시절인 2011년 2월 산업단지 계획을 승인·고시한 곳으로 특히 그 의미가 깊다.

 

김 의원은 또한 도지사 시절 투자유치 설명회 등을 통해 양산 산막 산업단지에 기업 유치를 성공시켰던 것도 상기하며, “제가 승인한 곳인 만큼 더욱 애정을 갖고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산업단지 조성 현장 방문 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현대자동차의 생산 중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차체용 부품 제조업체 ㈜성우하이텍 공장을 방문해 기업과 현장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격려했다.

 

김 의원은 “김부겸·김영춘 의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민생경제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한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고 민생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현장 방문 후 오후에는 양산시 삼호동 소재 서창시장을 방문해 민생경제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공정위, 재고 있으면서도 품절…주문취소하고 가격 올린 마스크판매업체 적발
코로나19 공포로 인한 마스크 수요 급증을 악용해 마스크 재고가 있음에도 불구, 가격인상 등 부당한 이득을 취하기 위해 소비자 주문을 취소한 판매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적발됐다. 공정위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소비자 불만이 집중 제기되고 있는 4개 온라인 쇼핑몰에 대해 6일까지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주문취소율이 높고 소비자 민원이 빈번한 14개 입점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7일부터 마스크 수급 관련 소비자 기만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현재까지 약 60명 규모의 조사인력을 투입해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3개 판매업체가 마스크 재고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품절’을 이유로 소비자의 주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후 가격을 인상해 다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A판매업체는 G마켓에서 1월20일부터 2월4일까지 총 11만9,450개(추정, 마스크 개수 기준)의 마스크 주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후 가격을 인상해 다른 소비자에게 판매했다. 공정위는 이에 대해 전자상거래법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법 위반이 확인되면 시정명령, 영업정지, 과징금 부과 등 엄중 제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