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5.1℃
  • 흐림강릉 2.0℃
  • 연무서울 -2.9℃
  • 박무대전 -4.0℃
  • 흐림대구 1.0℃
  • 울산 1.5℃
  • 연무광주 -1.5℃
  • 부산 3.0℃
  • 맑음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6.5℃
  • 구름조금강화 -4.9℃
  • 흐림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기업


제네시스 첫 SUV ‘GV80’ 공식 출시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SUV ‘GV80’가 공식 출시됐다.

 

현대자동차는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GV80는 제네시스가 처음 선보이는 후륜구동 기반 대형 SUV 모델로, 제네시스는 4년여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축적해 온 경험과 럭셔리 감성, 최첨단 기술의 완벽한 조화를 바탕으로 기존 프리미엄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대형 럭셔리 SUV를 목표로 GV80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원희 사장은 “제네시스는 오늘 출시하는 GV80에 기존 SUV와 차별화된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 및 편의사양들을 담아 고객 여러분이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하실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오직 고객의 니즈에만 집중해 제네시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디자인, 품질,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GV80는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완벽하게 담아낸 외관 ▲대형 SUV의 품격을 한 단계 높인 편안하고 깔끔한 내부 ▲다양하고 매혹적인 컬러 등으로 고급감을 극대화했다.

 

또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등 동급 최고의 주행 성능 ▲능동형 노면 소음 저감 기술, 인체공학적 시트 시스템인 에르고 모션(Ergo Motion) 시트 등으로 안락한 실내 공간 ▲고속도로 주행 보조Ⅱ(HDA Ⅱ), 10 에어백 등 뛰어난 주행 편의 및 안전 사양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 인식 조작계) 등의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편의 사양을 갖췄다.

 

GV80는 3.0 디젤 모델부터 출시되고, 추후 가솔린 2.5/3.5 터보 모델 등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3.0 디젤 모델의 가격은 6,580만원부터다.

 

한편,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서울, 부산, 인천에서 ‘익스피리언스 쇼룸(Experience Showroom)’이 운영된다.

 

고객들은 GV80에 대한 설명을 듣고 선착순으로 시승을 할 수 있다.

 

이외에 전국 22개 지역에서 시승회를 진행하는 등 고객들이 쉽고 빠르게 차량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檢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불구속 기소…曺 "결론 정해둔 수사, 법정에서 반박"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결론을 정해둔 수사'에 맞서 전면적으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혐의에 대해 검찰은 저를 피고인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법정에서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7일 검찰의 기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그 허구성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민정수석의 지위를 활용하여 이익을 챙긴 '권력형 비리' 혐의는 없다"라며 "그러나 가족 관련 문제에서 '공정의 가치'가 철두철미 구현되지 못한 점이 확인되었던바, 도덕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후적으로 볼 때, 민정수석으로서 정무적 판단에 미흡함도 있었다. 이유 불문하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국정 운영에 부담을 초래한 점을 자성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그렇지만 저의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철저히 다투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