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맑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4.3℃
  • 구름조금서울 1.8℃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6.9℃
  • 맑음광주 3.4℃
  • 구름많음부산 7.9℃
  • 맑음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4.8℃
기상청 제공

지역


주민주도형 도시재생사업은 창신동처럼 … 나눔 기부 실천도 넘버원

7일, 창신동 ‘단지스토리’ 굿네이버스에 기부금 전달 … ‘도시재생영상공모전’ 시상금 전액 기부

 

지난 7일, 굿네이버스회관에서 작지만 특별한 기부금 전달식이 열렸다. 제1호 도시재생사업지역 창신동 ‘단지스토리’는 예비사회적 기업으로 도시재생영상 공모전에서 수상한 상금 50만원을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

 

서울시 도시재생실이 주최한 ‘2019 제1회 서울도시재생 도깨비(도시를 깨우는 비법)영화제 영상공모전’은 시민주도 도시재생의 가치를 실현코자 추진한 영상 공모전으로 총35개 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14개 작품이 선정됐다. 장려상 수상자 중 한 팀이 바로 제1호 도시재생지역 창신동의 ‘단지스토리’다.

 

창신‧숭인 지역은 2013년 10월 주민들의 반대로 뉴타운 해제 후 2014년 제1호 도시재생사업지로 선정됐다. 서울시 도시재생사업으로 지역의 재도약을 위해 지역자원 등을 활용한 다양한 시도를 추진하고 있으며 봉제산업 활성화, 지역특색을 살린 명소화 사업, 주민공동체 활성화 등이 그 대표적 예다.

 

이번 기부는 주민 스스로 지역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받아 그 활동으로 관이 주최한 공모전의 수상금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기부금은 굿네이버스의 국내 아동 권리보호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단지스토리는 민간재단이 지원하는 ‘우리마을 레벨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창신동의 엄마와 아이가 함께 그림동화책을 만드는 ‘그림책방’ 프로그램의 활동 및 창신동 탐방 모습 등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담은 작품을 출품해 수상했다.

 

우리마을 레벨업 프로젝트는 마을주민의 참여를 통해 지역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변화를 돕는 사업이다.

 

창신동 단지스토리는 ‘단지의 작은 그림책방, 동네를 걷다’ 프로젝트로 창신동을 배경으로 한 그림책을 제작했다. 매달 한번 모여, 창신동의 엄마와 아이들이 창신동에 대한 애정과 이야기를 담아 ‘창신동 그림책 9권’ 이라는 결실을 이뤘다. 이와 같은 활동을 통해 문화예술 네트워크를 조성해 지역주민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증대하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한편 서울도시재생의 다양한 모습과 가치를 담은 “2019년 제1회 서울도시재생 도깨비(도시를 깨우는 비법) 영화제 영상 공모전”은 지난 12월19일 시상식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수상한 모든 작품은 서울 도시재생포털(https://uri.seoul.go.kr/surc/) 및 서울시 도시재생실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창신동의 그림책방 프로젝트와 이를 통한 기부는 주민 스스로 창신동 지역활성화를 위해 기획하고 추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앞으로도 시민이 주도하고 근간이 되는 도시재생 모범사례가 많이 나오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 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시군 노동정책 부서장 간담회 … 협력체계 강화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경기도와 시군이 노동정책 발전방향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는 지난 15일 경기도인재개발원 회의실에서 도 및 시군 노동정책 관련 부서장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시군 노동정책 부서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2020년도 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도와 시군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각종 노동정책 분야 공모사업 및 도민 홍보 등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도는 이날 2020년 경기도 노동정책 방향과 시군 협조가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 안내하고, 노동분야 정책·사업 시행에 있어 개선·보완해야할 사항들에 대해 자유로이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특히 시군들은 도 차원에서 노동관련 조직과 인원을 늘릴 수 있도록 권고하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입을 모았다. 노동현안의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는 만큼, 시군 차원에서도 관련 역량이 보강돼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 밖에도 시군 노동분야 사업에 대한 도비지원 확대, 노동관련 단체에 대한 운영비 지급 근거 마련 등의 의견들이 제안됐다. 류광열 노동국장은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을 만드는 데에는 경기도와 시군의 경계가 따로 없다”며 “시군에서 관련 사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