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맑음동두천 10.7℃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1.7℃
  • 맑음대구 14.2℃
  • 맑음울산 13.6℃
  • 구름조금광주 13.3℃
  • 맑음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3.2℃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9.3℃
  • 구름조금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사회


지하철 환기구서 연간 4만kg 넘는 미세먼지 배출

박재호 의원 “국민들 무방비 노출...국토부, 조속히 저감대책 마련해야”

 

지하철 환기구에서 연간 4만kg이 넘는 미세먼지가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가 운영하는 지하철 터널의 강제배출 환기구의 미세먼지(PM-10)를 측정한 결과, 지하철 운영시간 동안 평균 290㎍/㎥이 배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한국환경공단에 의뢰한 이번 조사는 β-ray 측정기로 24시간 측정했으며, 지하철이 본격 운행한 유효시간 오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를 분석했다. 측정결과 유효시간 최대 635㎍/㎥에서 최소 32㎍/㎥로 평균 290㎍/㎥ 미세먼지가 측정됐다. 이는 미세먼지 경보단계의 ‘매우 나쁨’ 수준이다.

 

국토부 소속 코레일이 운영하는 수도권내 지하철 터널의 강제배출 환기구 1개당 1년에 251kg의 미세먼지가 배출돼 전체 179개소로 계산하면 연간 4만4,929kg의 미세먼지가 배출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국 경유 시내버스의 4배에 달하는 양이다.

 

 

지난해 3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3차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2018~2022)’을 발표하고 국토부에서도 올해 여러 가지 관련대책을 발표했지만, 지하역사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만 있고 지하철 터널 환기구에 대한 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라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박 의원은 “지하철 터널 환기구에는 미세먼지를 거르는 장치가 없어 도심 속 국민들이 미세먼지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는 것이 처음 밝혀졌다”며 “국토부는 조속히 지하철 터널 환기구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