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토)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8.6℃
  • 흐림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5.4℃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7.3℃
  • 흐림제주 18.7℃
  • 맑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5.1℃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4.3℃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회


지하철 환기구서 연간 4만kg 넘는 미세먼지 배출

박재호 의원 “국민들 무방비 노출...국토부, 조속히 저감대책 마련해야”

 

지하철 환기구에서 연간 4만kg이 넘는 미세먼지가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가 운영하는 지하철 터널의 강제배출 환기구의 미세먼지(PM-10)를 측정한 결과, 지하철 운영시간 동안 평균 290㎍/㎥이 배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한국환경공단에 의뢰한 이번 조사는 β-ray 측정기로 24시간 측정했으며, 지하철이 본격 운행한 유효시간 오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를 분석했다. 측정결과 유효시간 최대 635㎍/㎥에서 최소 32㎍/㎥로 평균 290㎍/㎥ 미세먼지가 측정됐다. 이는 미세먼지 경보단계의 ‘매우 나쁨’ 수준이다.

 

국토부 소속 코레일이 운영하는 수도권내 지하철 터널의 강제배출 환기구 1개당 1년에 251kg의 미세먼지가 배출돼 전체 179개소로 계산하면 연간 4만4,929kg의 미세먼지가 배출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국 경유 시내버스의 4배에 달하는 양이다.

 

 

지난해 3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3차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2018~2022)’을 발표하고 국토부에서도 올해 여러 가지 관련대책을 발표했지만, 지하역사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만 있고 지하철 터널 환기구에 대한 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라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박 의원은 “지하철 터널 환기구에는 미세먼지를 거르는 장치가 없어 도심 속 국민들이 미세먼지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는 것이 처음 밝혀졌다”며 “국토부는 조속히 지하철 터널 환기구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