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7.9℃
  • 구름조금대전 9.0℃
  • 구름조금대구 10.1℃
  • 맑음울산 12.1℃
  • 구름조금광주 11.1℃
  • 맑음부산 12.2℃
  • 구름조금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5.4℃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7.0℃
  • 구름많음금산 6.3℃
  • 구름조금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사회


성인남녀 5명 중 3명 “신조어 사용, 부정적”

 

성인남녀 5명 중 3명은 신조어를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알바콜과 두잇서베이가 한글날을 맞아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회원 3,862명을 대상으로 신조어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4.8%는 ‘부정적인 입장’이라고 답했다.

 

신조어 사용을 부정적으로 보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신조어가 한글을 파괴한다고 생각해서(39.8%) ▲세대차이가 생기기 때문(22.3%) ▲신조어를 이해하지 못해서(17.1%)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부정적인 입장(5.2%) 등 순이었다.

 

반면, 응답자의 35.2%는 신조어를 긍정적으로 봤다.

 

그 이유로는 ▲신조어를 쓰는 문화가 재미있다(27.6%)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언어(27.3%) ▲신조어가 한글 발전에 기여한다고 생각(16.7%) ▲주변에서 많이 쓰기 때문에(12.4%) 등이었다.

 

연령대별로 신조어를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세대는 ▲20대(49.5%)와 ▲30대(34.2%) 응답자였고, 부정적으로 보는 세대는 ▲60대 이상(76.8%)과 ▲40대(70.6%), 50대(66.6%)로, 세대간 차이가 뚜렷했다.

 

이들이 신조어를 접하는 경로는 주로 SNS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해서였다.

 

신조어를 어떻게 접하는 지를 물은 결과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25.4%) ▲인터넷 방송,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플랫폼(19.3%) 등 전체의 44.7%가 인터넷 상에서 신조어를 접했따.

 

이어 ▲나보다 어린 세대를 통해서(17.6%) ▲TV/라디오(14.3%) ▲주변 사람을 통해서(13.2%) ▲접하고 있지 않다(2.4%)였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신조어는 ▲줄임말(26.4%)이었다. ‘별다줄(별것을 다 줄인다)’처럼 신조어는 줄임말 유형이 많은 것.

 

다음으로 ▲초성어(글자의 중성과 종성을 제거한 것, 16.7%) ▲붙임말(낱말에 최고라는 의미의 킹, 핵, 갓 등을 붙이는 것, 14.4%) ▲야민정음(댕댕이, 머기업 등 특정 음절을 비슷한 모양의 다른 음절오 바꿔 쓰는 것, 9.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한글을 보다 널리 그리고 발전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책에 대해서는 ▲교육 확대(순우리말, 맞춤법, 띄어쓰기, 31.8%)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지속적인 한글 홍보(28.4%) ▲신조어 및 비속어 줄이기(22.9%) ▲무료 한글폰트 개발 및 보급(12.7%) 등 순이었다.

 

서미영 대표는 “자기소개서 등 엄연한 비즈니스 상황에서 신조어와 줄임말은 감점 요인이기도 한 만큼 한글 바로 쓰기의 중요성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정부 "2025년 자사고·외고·국제고 일반고 전환"…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 발표
현재 초등학교 4학년이 고등학교에 들어가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고교서열화 해소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다. 다만 전환되기 전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외고‧국제고의 학생 신분은 유지된다. 또 자사고‧외고‧국제고는 일반고로 전환된 이후 학생의 선발과 배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되며, 학교의 명칭과 특성화된 교육과정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할 수 있다. 전국단위로 학생을 모집했던 일반고의 모집 특례도 폐지된다. 아울러 과학고‧영재학교의 선발방식 등도 개선해 고입 단계의 사교육 유발요인을 단계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의 자사고, 외국어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배경에는 '고교서열화'가 있다. 유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교육의 격차가 사회계층의 격차로 이어지고 있다는 국민 여러분의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는 우리 아이들이 고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