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3.3℃
  • 박무서울 17.1℃
  • 맑음대전 15.3℃
  • 맑음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5.1℃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조금보은 13.9℃
  • 맑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4.1℃
기상청 제공

지역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우수 중소기업에 총 300억 원 금융지원

사무금융우분투재단·서울신용보증재단 등과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고용안정에 기여한 우수 중소기업 100여 개를 선정해 총 3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는 공공분야의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민간으로 확산하기 위해 사무금융 노사가 공동설립한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서울신용보증재단 등과 함께 하기로 하고,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에서 신필균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이사장과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일자리 질 향상을 위한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중소기업에 장기저리 정책자금, 특별보증 같은 금융지원을 통해 올바른 고용문화를 정착시키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일자리 질 향상이 경영의 선순환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목표다.

 

우분투재단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우수 중소기업에 대해 인증서를 발급해 보증재단에 제공하면, 서울신보는 인증 중소기업에 대해 보증료율 인하 등 신용보증우대를 시행한다.

 

서울시는 금융지원사업을 위한 장기저리의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매칭해 지원하는 방식이다.

 

협약체결 후 우분투재단은 본격적으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고용안정 확대 기업 100여 개를 선발해 인증서를 발급하고, 보증재단은 인증기업에 대해 300억 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용안정 확대기업'은 전년 대비 정규직 비율이 상승한 기업 또는 정규직 비율이 전체 직원대비 60% 이상, 비정규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기업 등에 대해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에 우분투재단과 서울신보가 함께 힘을 합쳐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우분투재단, 서울신보가 함께 공공이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의 민간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산단 등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방역사각’ 해소‥민관 협의체 구성
경기도가 무자격 체류외국인 등 방역 사각지대 해소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 도내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코로나19 방역을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2일 오후 경기복지재단에서 경기도, 고용노동부, 민간단체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외국인 노동자 방역강화를 위한 제1차 민관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체는 최근 싱가포르 등에서 외국인 노동자로 인한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것을 감안,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와 지원을 실시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는 데 목적을 뒀다. 무엇보다 무자격 체류외국인의 경우 거주지를 알 수 없어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만큼, 민관 협의체 구성으로 보다 꼼꼼한 방역망을 구축해 이를 해소하겠다는 것이 도의 구상이다. 협의체에는 경기도 및 경기도 감염병관리지원단, 고용노동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 보건소, 이주민 지원관련 민간단체 등 방역, 외국인 정책, 산업단지 관리와 관련한 7개 기관이 참여한다. 협의체는 앞으로 부서·기관·단체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외국인 노동자 고용 산단 및 사업장, 무자격 체류외국인 현황, 외국인 노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