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6.8℃
  • 맑음강릉 12.3℃
  • 흐림서울 6.8℃
  • 구름많음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12.0℃
  • 구름조금울산 13.2℃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7.7℃
  • 구름많음제주 12.3℃
  • 흐림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7.3℃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8.8℃
  • 구름조금경주시 11.4℃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나경원에 작심 쓴소리…"과오 인정하고 내려와야, 더이상 버티면 추해진다"

나경원 원내대표 향해 "황 대표 낙마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 보려 자리 연연하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더이상 버티면 추해진다"며 원내 지도부의 사퇴를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그만 그간의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작심한 듯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참 하기 힘든 말을 오늘은 하지 않을 수 없어서 부득이하게 한다"라며 "정치 책임은 결과 책임이다. 그래서 나는 2011년 12월 나뿐만 아니라 우리 당과 아무런 관련 없던 최구식 의원 운전 비서가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를 돕기 위해 한 디도스 파동 때 그 책임을 지고 당 대표를 사퇴했다"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지지율 80%에 남북정상회담 쇼로 지방선거에 졌을 때도 책임을 지고 당 대표를 사퇴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원내대표가 되자마자 5당 회담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길을 열어줘 괴이한 선거제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오늘에 이르게 했고, 장외투쟁하다가 아무런 명분 없이 빈손으로 회군하여 맹탕 추경을 해 주면서 민주당에 협조했다"며 "여당이 쳐놓은 덫에 걸려 패스트트랙 전략실패로 국회의원 59명의 정치생명을 위태롭게 하고도 아무런 대책 없이 면피하기 급급하고, 국민적 분노에 쌓인 조국 청문회에서도 갈팡질팡, 오락가락하다가 조국을 임명하는데 정당성을 확보해 주는 맹탕 청문회까지 열어 주어 민주당에 협조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고도 아직도 미련이 남아 황 대표가 낙마하기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 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는가"라며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아직도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고, 아무런 실효성 없는 국조·특검까지 거론하면서 자리 보전하기에 급급하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와 임명 과정에 대해서도 "비리 덩어리 조국 임명 하나 못 막으면서 국조·특검한다고 현혹하면 국민들이 믿는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이대로 가면 정기 국회도 말짱 慌(황)이 된다. 야당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 해서는 안된다. 더이상 참고 볼 수가 없어 충고한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