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3.3℃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3.1℃
  • 흐림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5.3℃
  • 구름조금고창 12.1℃
  • 흐림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2.5℃
  • 흐림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2.7℃
  • 구름조금거제 14.7℃
기상청 제공

교육


은퇴 스포츠선수들이 전하는 ‘꿈과 희망’, 대한체육회‧KSSC 스포츠캠프 성료

‘꿈과 희망이 함께하는 S(see)D(do)G(game)TEAM SPORTS 캠프’

URL복사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한국스포츠교육 희망나눔 사회적 협동조합(KSSC)’이 주관한 ‘꿈과 희망이 함께하는 S(see)D(do)G(game)TEAM SPORTS 캠프‘가 열렸다. 이번 캠프는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후원과 포천시설관리공단의 협찬으로 포천종합운동장에서 8월7일~9일 동안 개최됐다.

 

150여명의 저소득층, 다문화 청소년을 대상으로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및 골프 은퇴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스포츠로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SDG TEAM SPORTS 캠프는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개인이기주의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팀스포츠를 은퇴한 운동선수들과 보고(SEE), 즐기고(DO), 경기하며(GAME) 꿈과 희망을 만들어 가는 취지의 캠프다.

 

첫째 날은 S(see)를 모토로 서울 종합운동장의 88올림픽 전시관을 둘러보며 우리나라 스포츠의 역사를 알아보는 시간으로 시작해 두산베어스와 한화이글스의 프로야구 경기관람이 진행됐으며, 둘째 날은 축구, 야구, 배구와 농구 은퇴선수들이 참가해 각 종목을 체험(DO)하고 경기(GAME)하며 스포츠의 즐거움을 전달했다.

 

셋째 날은 G(game)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선수들이 도우미로 나서 함께 경기하며 스포츠로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캠프는 2016년부터 SDG 1차, 2차 캠프에 이어 2018년 3차 SDGN캠프 그리고 올해 SDG TEAM SPORT 캠프에 이르렀다. 2박3일 동안 간접체험(관람)을 통해 눈으로 익히고, 직접 배워보고 체험함으로써 스포츠를 한 번의 캠프를 통해 즐기고 익힐 수 있는 캠프를 은퇴한 운동선수들로만 구성된 단체에서 기획하고 진행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한편 ‘한국스포츠교육 희망나눔 사회적 협동조합’(이하 KSSC)은 스포츠를 통한 희망을 함께 나누며 꿈과 비전을 실현하고자 국내최초로 은퇴선수 중심으로 구성된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교육을 통한 프로그램 확산과 희망나눔 그리고 꿈의 전달을 목표로 설립됐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