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2.5℃
  • 연무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0.4℃
  • 구름조금대구 28.9℃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7.5℃
  • 박무제주 26.6℃
  • 구름조금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8.5℃
기상청 제공

교육


경기도교육청, ‘세계시민교육 교과서’ 개발·보급에 이어 교사 역량강화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12일(금)부터 1박2일간 세계시민교육역량강화 연수를 성남 KOICA(한국국제협력단) 교육원에서 진행했다.

 

도내 세계시민교육 선도교사와 유네스코학교 소속교사 52명이 참여해 세계시민교육 운영 사례를 공유하고, 세부 주제별 공동 수업계획과 지도안을 개발했다.

 

특히, 세계시민교육에 참여한 학생들이 직접 경험을 발표하고 해외유학생들이 자국의 세계시민교육 현황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져 현장 적용 가능성을 높였다.

 

도교육청은 이번 연수는 ‘지구촌과 함께하는 세계시민’ 교과서를 2017년부터 학교현장에 보급한 이래 세계시민교육 운영 교사의 역량 강화 필요성이 제기돼 처음 실시하게 됐다.

 

‘세계시민교육’은 인류 보편적 가치를 폭넓게 이해하고 실천하는 시민을 양성하는 교육으로 ▲인권 ▲지속가능한 발전 ▲다문화 ▲전쟁과 평화 ▲세계시민성과 정의 ▲빈곤과 보건이 주요 내용이다.

 

한편, 도교육청은 연내에 ‘지구촌과 함께하는 세계시민’ 초등교과서 영문본을 출간할 예정이며, 중등교과서도 현재 번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도교육청 김광옥 민주시민교육과장은 “경기도교육청이 세계시민교육을 위해 추진하는 교과서 보급과 교사역량 강화 노력은 미래세대가 국가단위교육을 넘어서 국제사회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샂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강경화 장관, 가나 부통령 예방 …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지지 재확인
강경화 장관이 12일(금) 오전 에티오피아를 출발해 가나의 수도인 아크라에 도착, 가나 방문 첫 공식 일정으로 ‘마하무두 바우미아(Mahamudu Bawumia)’ 부통령을 예방하고 ▲한-가나 양국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 ▲서아프리카 해상안보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지역정세 ▲가나에 진출해 있는 우리기업 및 교민 안전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13일 외교부는 밝혔다. 가나는 2019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경제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아프리카 국가로 1992년 이후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어 온 서아프리카에서 민주주의를 선도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내 우리의 핵심 개발협력 파트너(유무상원조 합계 아프리카 내 4위) 국가다. 이번 강경화 장관의 가나 방문은 2006년 반기문 전 장관 이후 13년만이다. 강 장관은 양국이 1977년 수교 이래 민주주의와 자유무역질서라는 공동의 가치 아래 우호협력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오고 있으며, 故 코피아난 유엔 사무총장에 이어 반기문 사무총장을 배출한 각별한 인연이 있다고 하면서 향후 통상·투자, 개발 등 실질협력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기를 희망했다. 바우미아 부통령은 가나는 한국을 발전모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