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흐림동두천 24.6℃
  • 맑음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5.9℃
  • 흐림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3.6℃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23.8℃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6.8℃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정치


하태경 “일본, 이란 등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밀수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일본이 이란 등 이른바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한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경시청이 발표한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 등 부정 수출 사건 목록’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일본은 2017년 핵무기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유도전기로를 이란 등에 밀수출해 적발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유엔 대북제재가 실시된 2006년 10월 이후로 일본의 대량살상무기 물자 부정 수출 사건은 16건”이라며 “경시청 발표 자료는 실제 형사 처벌된 사례이기 때문에 경고나 관련교육 등의 행정 조치와는 엄연히 구분되며 그 의미가 더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2016년 일본 기업이 대량살상무기 개발 등에 전용될 가능성이 있는 진동시험장치 제어용 프로그램을 중국에 5년간 밀수출했으나 경제산업성의 경고 조치에 그친 사례도 발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치권이 '한국이 시리아, 이란 등 친북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부정수출했다'는 산케이신문 보도를 근거로 한국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운운하고 있지만, 오히려 일본이 이란·중국 등에 밀수출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무역 제재 명분이 무색해졌다”며 “일본 언론은 더 이상 한일 양국을 이간질하지 말고 오해를 풀고 화합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