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4.1℃
  • 맑음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조금고창 -6.3℃
  • 비 또는 눈제주 2.6℃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기업


광운대 바이오통합케어경영硏, ‘중소벤처기업의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세미나’ 개최

URL복사

 

광운대학교 바이오통합케어경영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지난 2일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국민건강을 위한 중소벤처기업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대한민국헌정회 중소벤처기업특별위원회의 요청으로, 중소·벤처기업의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를 위한 방향을 점검하고,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에서 우리나라가 산업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취지에서 열렸다.

 

대한민국헌정회는 전직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사단법인으로, ▲헌정발전을 위한 정책의 연구와 건의 ▲헌정기념에 관한 사업 ▲사회발전 정책과 사회복지 문제의 연구 및 건의 ▲국제협력증진을 위한 사업 등을 진행한다.

 

세미나에는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경현 대한민국헌정회장, 박상희 대한민국헌정회 중소벤처특별위원장, 박준 국가원로회의 의장, 조재성 경기영상위원장(前M이코노미 대표), 배우 박영진 씨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노웅래 의원은 축사를 통해 “유한양행에서 1조원 규모의 신약기술 수출에 성공했다고 하는데,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은 그 이상의 엄청난 산업적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혁신성장, 일자리 마련에도 큰 도움이 도리 것”이라며 “국회에서 엮어낼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열심히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희 위원장은 “인간의 평균 수명이 늘어나며 건강한 삶의 질에 대한 요구가 미래 산업의 한 분야로 주목받는 시점에서 앞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바이오산업의 핵심 분야로 주목받고 있고, 폭발적인 잠재력과 확장성은 이 시대의 최고 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유경현 헌정회장은 “오늘 세미나는 국민건강을 위한 초첨단 산업에 앞장서는 ‘퍼스트 러너’들의 창의적이고, 도적적이고, 선취적인 큰 뜻이 있는 모임이라고 생각한다”며 “사회에서 늘 각 분야의 ‘퍼스트 러너’, 뛰어드는, 도전하는, 용기있는 한 사람이 엄청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패를 두려워하는 사람은 성공을 못 한다. 실패는 성공의 새로운 에너지”라면서 “일본도 보복하고, 중국도 보복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두 번째 DNA’라는 좋은 자질을 갖고, 창업하고 도전하고 확대해서 건강함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오래 번져갔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조재성 위원장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높고, 기반산업으로 육성되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이 국제적으로도 바이오 산업 내에서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정도로 경제·산업에서 부각되고 있다”며 “그런 부분에서 볼 때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바이오산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미나에서는 윤복근 광운대학교 경영대학원 바이오의료경영학과 교수의 ‘마이크로바이옴과 건강’, 김영국 단국대학교 경영대학원 경영학과 교수가 ‘21세기 경쟁력 – 바이오산업’에 대한 강의가 이어졌다.

 

윤 교수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산업화를 위한 협력·협의가 한 걸음 더 진척됐고, 중소벤처특별위원회와 함께 산업화를 위한 계획을 확인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檢 김학의 출금 위법 수사, 정당한 재수사까지 폄훼하는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위법성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제 식구 감싸기' 수사에 대한 진정한 사과는커녕 검찰과거사위원회의 활동 및 그에 따른 정당한 재수사까지 폄훼하는 것"이라고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여전히 검찰이 수사권을 스스로 자제하지 못하고 국민이 원하는 검찰개혁에 반하는 행태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당시 김 전 차관의 여러 비위에 대해서는 법무부에 과거사위원회가 구성돼 있었고, 그에 따라 대검에도 과거사진상조사단이 설치돼 김 전 차관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중이었다"라며 "법무부가 범죄수사를 위해 출국이 적당하지 아니함을 판단하기 위한 별도의 확인조치가 필요치 않은 사안임을 알 수 있다"라고 했다. 추 장관은 "더구나 언론도 무려 3천 건 이상의 기사를 쏟아내며 범죄의 중대성과 고위관료에 대한 해외도피 방치의혹을 집중 제기하던 차였다"라며 "그렇다면 대검은 스스로 수사하고 출금연장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묵비한 채 일개 검사의 출금요청서에 관인이 없다는 것을 문제 삼는 것은 대검과 수뇌부가 책임져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