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3.5℃
  • 구름많음강화 -5.4℃
  • 구름조금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3.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사회


알바생이 선호하는 브랜드 1위는 ‘투썸플레이스’

이유는 “평소 좋아하는 브랜드, 좋은 이미지의 브랜드라서”

 

알바생들이 가장 일하고 싶어하는 아르바이트 브랜드 1위에 ‘투썸플레이스’가 꼽혔다. 

 

알바몬은 최근 알바생 3,504명을 대상으로 가장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 투썸플레이스(12.4%)가 1위에 꼽혔다고 20일 밝혔다. 

 

알바몬은 외식, 여가, 카페 등 각 분야에서 아르바이트 입사지원자가 많은 브랜드를 추려 상위 30개 브랜드를 보기로 제시했다. 2위는 유니클로(8.3%)가, 3위는 CGV(7.9%)가 각각 차지했고, 에버랜드(7.2%), 올리브영(6.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성별에 따라 선호하는 알바브랜드도 달랐다. 여성 알바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알바브랜드 1위는 투썸플레이스(13.5%)로, 2위를 차지한 유니클로(8.2%)와 5%P 가량의 격차를 보였다. 3위는 올리브영(8.1%)이 차지한 가운데 에버랜드(7.8%), CGV(7.5%)가 차례로 4, 5위를 차지했다. 이어 △파리바게뜨(6.5%) △영풍문고(5.6%) △스타벅스(4.4%) △롯데시네마(4.3%) △자라코리아(4.2%)도 여성 알바생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로 꼽혔다.

 

반면 남성 알바생들은 CGV(9.2%)를 가장 선호하는 알바 브랜드로 꼽았다. 2위는 유니클로(8.9%)가 차지했고, 이어 △투썸플레이스(8.5%) △롯데시네마(6.3%) △캐리비안베이(6.3%)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이밖에도 △스타벅스(6.2%) △에버랜드(5.2%) △파리바게뜨(4.7%) △GS25(4.4%) △영풍문고(4.3%)도 남자 알바생들이 선호하는 알바브랜드 10위권에 꼽혔다.

 

알바생들이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브랜드를 선택하는 데는 평소 브랜드 이미지가 가장 중요하게 작용했다. 알바몬이 ‘해당 브랜드를 가장 일하고 싶은 브랜드로 꼽은 이유는 무엇인가?’란 질문을 던진 결과 응답자의 60.6%가 ‘평소 좋아하는 브랜드, 좋은 이미지의 브랜드라서’를 택했다. 

 

2위는 ‘일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43.9%)’가 차지한 가운데, ‘다양한 복지제도가 있을 것 같아서(27.9%)’, ‘일할 수 있는 매장이 많아서(15.9%)’가 각각 3,4위에 올랐다. 이밖에도 △다른 데보다 급여 수준이 높을 것 같아서(11.5%) △이미 일해본 경험이 있어서(10.8%) △알바생들 사이에 평판이 좋아서(10.2%)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경사노위 금융산업위 논의 종료, ‘임금체계 개편’ 쟁점 난항으로 사회적합의는 무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문성현)의 ‘금융산업위원회(위원장 김유선, 이하 금융산업위)’가 17일(월) 제24차 전체회의를 마지막으로 논의를 종료했다. 금융산업위는 그간 ‘금융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왔다. 금융산업위는 노동시간 단축, 성과문화 개선, 산별교섭 효율화 등에서는 합의에 이르렀으나, 연공성 완화 등 내용을 담은 ‘임금결정방식 개선’에 대해 노사 양측의 입장이 크게 달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공익위원 권고문을 내기도 하지만 이도 내지 않기로 했다. 공익위원들은 1월28일 회의에서 노사의 자율적 협력을 강조하는 합의문의 취지를 감안할 때 권고문을 채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위원회는 노사가 제안한 개선 요구사항을 토대로 의제를 선정하고, 지난해 10월22일 발표한 ‘금융산업공동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금융 산업의 발전과 좋은 일자리의 유지·창출’을 위한 합의문 초안을 마련해 노사 간 의견 조율을 시도해왔다. 최종 합의에 실패한 ‘임금결정방식 개선’과 관련해 합의문 초안에는 임금인상은 저임금일수록 높은 인상률을 가져가는 하후상박형, 점진적 연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