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5.8℃
  • 구름조금강릉 9.8℃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1℃
  • 맑음울산 9.7℃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1.8℃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경제


윤영일 의원,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 법안 대표 발의

6일 '자동차튜닝산업법안'·'자동차관리법 개정안' 발의
윤 의원 "자동차튜닝산업 활성화 기대"

 

자동차 제조업과 튜닝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해남·완도·진도)은 6일 '자동차관리법'상 자동차정비업으로 분류돼 있는 자동차 튜닝업을 별도로 관리·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튜닝산업법안'과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법안은 숙련된 기술 노하우와 전·후방 산업과의 연계 활동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자동차 튜닝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 의원실에 따르면 실제 전 세계 튜닝시장은 2012년 100조원을 넘어서며 세계 조선업 시장 규모와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내 자동차 튜닝산업은 여전히 걸음마 단계다.

 

그동안 자동차 산업에서 '튜닝'은 '정비'와는 개념 자체가 다름에도 자동차관리법에 한정해 규정해 왔다. 성능향상, 업그레이드 개념으로 업체와 학교 등에서 다양한 기술과 제품 개발에 나서야 하지만 포지티브 규제방식의 자동차관리법 안에서는 세계적인 시장 발전 추세를 따라갈 수 없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중론이다.

 

더욱이 문재인 정부가 각종 분야에서 규제 혁파와 네거티브 규제방식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자동차 튜닝산업에서는 과도한 규제와 미비한 법·제도로 혁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윤 의원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업계는 자동차튜닝 관련한 기술을 발전시켜오면서, 전문 자격증도 생기고, 대학에는 튜닝 관련 학과가 개설돼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며 "이제 다양한 잠재력을 지닌 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뒷받침을 위한 자동차튜닝활성화법이 통과돼 자동차튜닝산업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