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흐림동두천 5.0℃
  • 흐림강릉 9.1℃
  • 흐림서울 5.0℃
  • 흐림대전 3.6℃
  • 흐림대구 6.1℃
  • 흐림울산 8.6℃
  • 흐림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9.2℃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4.9℃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경제


2014 디지털북페어, 교육용 및 온오프라인 융합 제품들 선봬

매년 20%씩 성장

일산 킨텍스에서는 6()부터 8()까지 ‘2014 디지털북페어코리아이 개최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전자출판산업이 새로운 신성장동력으로 성장하고 있고, 한국이 IT고도화로 S/W, 솔루션, 단말기 부문 세계 정상급 기술을 보유함에 따라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거래자간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전자출판 시장은 20128,328억 원이었으며,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아마존닷컴은 20122/4분기 전자책 판매실적이 양장본 종이책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전시회의 특징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첫째, 오프라인의 융합이다. 룰루앤랄라에서는 유아용 영어 교육앱을 개발하였다. 이 앱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룰루앤랄라의 양장본이 필요하며, 스마트기기로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해야 한다.

 

다음으론 양장본을 앱의 화면에 맞춰놓으면 자동으로 책을 읽어주고 여러 가지 플래쉬 영상을 화면으로 제공한다. 또한 한 업체는 테이블에서 전자출판물을 실행할 수 있는 제품을 선봬 향후 학교 수업이나 제품 소개 등에 활용가능한 온오프라인 융합제품을 전시하고 있었다.

 

 

둘째, 교육용 전자책의 활성화이다. 많은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수학이나 영어, 과학 분야에 대한 학습용 앱을 만들어 전시하고 있었다. 특히 각 회사의 제품이 동영상이나 플래쉬 영상을 가미해서 소비자들이 쉽게 이해하고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는 교육방법으로 고안되어 있다.

 

 

셋째, 개인전자출판을 위한 도구들의 등장이다. 이제 출판업계에는 1인출판사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전자출판업계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현상이라 그런지, 개인이 전자출판하기 위해 필요한 다양한 컨텐츠들을 사고 팔 수 있는 기술들이 개발되어 전시되고 있었다.

 

이번 디지털북페어를 살펴본 바에 따르면, 아직까지는 대형 서점의 참여가 저조하다는 것이다. 아직 충분한 시장성과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대형 서점의 적극적인 참여는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