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9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9.1℃
  • 흐림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19.1℃
  • 대구 18.1℃
  • 흐림울산 18.9℃
  • 광주 17.5℃
  • 흐림부산 18.6℃
  • 흐림고창 18.4℃
  • 제주 18.3℃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7.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9.1℃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경제


2014 디지털북페어, 교육용 및 온오프라인 융합 제품들 선봬

매년 20%씩 성장

일산 킨텍스에서는 6()부터 8()까지 ‘2014 디지털북페어코리아이 개최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전자출판산업이 새로운 신성장동력으로 성장하고 있고, 한국이 IT고도화로 S/W, 솔루션, 단말기 부문 세계 정상급 기술을 보유함에 따라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거래자간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전자출판 시장은 20128,328억 원이었으며,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아마존닷컴은 20122/4분기 전자책 판매실적이 양장본 종이책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전시회의 특징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첫째, 오프라인의 융합이다. 룰루앤랄라에서는 유아용 영어 교육앱을 개발하였다. 이 앱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룰루앤랄라의 양장본이 필요하며, 스마트기기로 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해야 한다.

 

다음으론 양장본을 앱의 화면에 맞춰놓으면 자동으로 책을 읽어주고 여러 가지 플래쉬 영상을 화면으로 제공한다. 또한 한 업체는 테이블에서 전자출판물을 실행할 수 있는 제품을 선봬 향후 학교 수업이나 제품 소개 등에 활용가능한 온오프라인 융합제품을 전시하고 있었다.

 

 

둘째, 교육용 전자책의 활성화이다. 많은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수학이나 영어, 과학 분야에 대한 학습용 앱을 만들어 전시하고 있었다. 특히 각 회사의 제품이 동영상이나 플래쉬 영상을 가미해서 소비자들이 쉽게 이해하고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는 교육방법으로 고안되어 있다.

 

 

셋째, 개인전자출판을 위한 도구들의 등장이다. 이제 출판업계에는 1인출판사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전자출판업계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현상이라 그런지, 개인이 전자출판하기 위해 필요한 다양한 컨텐츠들을 사고 팔 수 있는 기술들이 개발되어 전시되고 있었다.

 

이번 디지털북페어를 살펴본 바에 따르면, 아직까지는 대형 서점의 참여가 저조하다는 것이다. 아직 충분한 시장성과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대형 서점의 적극적인 참여는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아이서울유 브랜드와 콜라보 할 기업 모집…상품개발∼판로지원
서울브랜드 아이서울유와 공동 브랜딩할 '2020 아이서울유 파트너스'사업을 오늘(18일) 부터 7월8일까지 모집한다. 아이서울유 파트너스는 서울브랜드(I․SEOUL․U)와 공동 브랜딩을 통해 기업의 수익을 창출하고, 서울의 이미지 제고 및 국내외 서울브랜드 확산에 기여하는 기업들의 브랜드 공동체를 의미한다. 서울브랜드인 아이서울유와 브랜드 협업이 가능한 상품을 가진 기업이라면 누구나 ‘아이서울유 파트너스’가 될 수 있다. 협업을 통해 개발된 브랜드와 상품은 팝업스토어 운영 등 다양한 시민 접점 장소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협업상품이 매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등을 통해 판로지원 또한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에는 총 19개의 기업과 협업이 이루어졌으며 의류, 잡화, 리빙용품, 문구류, 식품 등 약 100여개의 협업제품을 동대문 DDP 및 홍대 인근 팝업스토어를 통해 선보였다.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여 고급스럽고 질 높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을 파트너스로 선정했으며, 아이서울유와 기업의 로고 콜라보를 추진하여 아이서울유 브랜드 컨셉과 서울의 이미지가 담긴 상품을 개발했다. 올해는 사업대상을 확대해 기업 외에도 아이서울유 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