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김소영' 기자의 전체기사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공정위, 의류건조기 거짓·과장 광고한 엘지전자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제재
자사의 의류건조기 성능을 거짓·과장 광고한 엘지전자(주)가 시정명령과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일 전기 의류건조기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의 성능·효과 및 작동조건을 거짓·과장 광고한 엘지전자에 시정명령, 공표명령 및 과징금 3억 9,00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콘덴서는 습한 공기를 물로 응축시키는 건조기 핵심부품이다.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면 건조효율이 저하되는 등 제품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주기적인 청소 및 관리가 필요하다. 공정위에 따르면 엘지전자는 2017년 1월부터 2019년 7월까지 TV와 매장, 제품 카탈로그, 온라인 등을 통해 자사 의류건조기를 광고하면서 "번거롭게 직접(따로) 청소할 필요 없이 콘덴서를 자동으로 세척해 언제나 깨끗하게 유지", "알아서 완벽관리", "항상 최상의 상태 유지”, “콘덴서는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등의 문구를 사용했다. 또 "건조 시마다 자동세척", "건조기를 사용할 때마다 콘덴서를 자동 세척"이라며 콘덴서 자동세척시스템의 성능과 효과, 작동조건을 광고했다. 하지만 2019년 7월 한국소비자원에 엘지전자의 의류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기능이 미흡해 콘덴서에 먼지가 쌓이는 현상 등이 발생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