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4.2℃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장마철 본격 시작인데... "정선 가리왕산이 위험하다"

강원도 원상회복 약속 어기고 케이블카 운영
산림청 자문의원 "하봉 구간, 산사태에 노출"

 

가리왕산은 강원도 정선군 정선읍과 평창군 진부면 사이에 있는 산으로 남한에서 9번째로 높은 산(1561m)이다. 그런데 2018 평창올림픽 당시 알파인 활강경기를 위해 환경부와 산림청은 ‘복원’을 전제로 보호구역을 해제했다. 그 결과 500년 이상 지켜온 보호림의 13만 그루 가까운 나무를 벌채했다.

 

강원도와 정선군은 올림픽을 마친 후 그곳에 설치된 곤돌라와 케이블카를 해체하지 않고,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케이블카 시범운영’이라는 명분으로 하봉 정상에 케이블카로 사람들을 실어 나르고 있다. 하봉 케이블카 운영구간이 산사태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것이다.

 

전국에 장마가 시작되었는데 이곳엔 아직 공사가 한창이다.

 

특히, 케이블카 중간정류장 지점으로부터 상부로 올라가는 코스는 30°를 넘나드는 급경사 구간으로 이어져 있는데, 산비탈 양쪽으로 군데군데 복구용 방수포를 덮어 놓거나, 계곡부에 노출된 토석류들이 그냥 방치된 상태로 케이블카를 운영하고 있다.

 

많은 비가 내릴 경우, 계곡부의 토사를 그대로 쓸고 내려와 케이블카 시설을 포함하여 국가정원을 만들어달라고 고집하는 하류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다.

 

지난 2018년 5월에는 시간 당 30~40mm의 비교적 적은 강우량에도 산사태가 발생해 하류지역의 6개 민가 주민들이 대피하였으며, 2022년 여름에도 산사태가 발생해 통신선과 전기선들이 밖으로 드러나고 지중에 매설한 배수관들이 모두 파손되어 군데군데 용출수를 내 뿜고 토석류들이 흘러내리기도 했다.

 

지난 6년간(2018년~2023년) 정선군의 강우량을 기상청 자료에서 확인한 결과 시간 당 80~100mm를 초과하는 강우일수는 불과 열번도 되지 않았지만 올해 장마철에 만약 시간당 100mm를 초과하는 비가 몇 시간만 쏟아져도 문제는 크게 달라진다.

 

 

가리왕산 하봉의 산사태 위험지수가 급격하게 높아지는 것은 물론, 계곡부에 정면으로 설치된 케이블카 중간 환승지점을 포함하여 하류에 위치한 호텔과 건물 등에도 큰 피해를 입힐 수도 있다.

 

현재 가리왕산 하봉 스키장코스의 가장 큰 문제점은 훼손된 산지를 계통적으로 복구하기 위한 산지사방(산지재해방지공사) 원칙을 배제하고 땜질처방식 방편으로 복구가 실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2018년 이후 3번의 산사태가 났다. 산사태는 모두 숙암계곡을 메꿔서 만든 연습슬로프에서 발생했다. 경기 후 원래의 숲으로 복원하다고 약속했던 강원도는 3번의 산사태 이후 숙암계곡을 자연계곡이 아닌 슬로프로 복구했다.

 

이기호 호산 산림기술사무소 소장은 “산사태와 집중호우는 어느 지역도 인위적으로 막을 수 없다. 지금이라도 강원도와 정선군은 어리석은 행동을 멈추고 하루 속히 가리왕산을 원형 상태로 회복하기 위한 복원에 착수하여야 한다”며 “그것만이 가리왕산 산사태와 그로 인한 지속적인 수해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