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30.2℃
  • 구름조금서울 26.9℃
  • 맑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4.6℃
  • 맑음광주 25.3℃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7.9℃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23.7℃
  • 맑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6.0℃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결국 구세주는 홍명보… 10년만에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북중미 월드컵까지 지휘…4년 계약 가능성도
이임생 기술이사, 외국인후보 면접 뒤 삼고초려

 

대한축구협회의 삼고초려에 홍명보 감독이 결국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을 승락했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축구국가대표팀 차기 감독에 홍명보 울산HD 감독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8일 오전 이임생 축구협회 기술본부 총괄이사가 관련 내용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이에 울산HD는 홍명보 감독의 남자 축구대표팀 부임에 대해 충분히 협의된 내용이고, 억지로 데려가는 상황은 아니라고 이야기했다.

 

이로써 한국 축구는 지난 2월 16일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경질되고 무려 5개월 만에 새 감독을 맞이하게 됐다. 

 

2013∼2014년 대표팀을 이끌며 2014 브라질 월드컵에 나섰던 홍 감독은 10년 만에 대표팀 사령탑으로 복귀하게 됐다. 애초에 대한축구협회는 외국인 사령탑을 최우선 순위로 하고 선임 작업에 착수했다. 

 

그 과정에서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이 사퇴하는 홍역을 겪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매력적인 외국인 지도자는 연봉 등 현실적인 조건이 맞지 않아 데려오기가 어렵다고 보고, 홍명보 울산 HD 감독, 김도훈 감독 등 국내 지도자 쪽으로 가닥을 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외국인 감독을 선호한 축구협회 최고위층을 설득하지 못했고,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정 위원장이 물러나자 그를 따라 전력강화위원 여러 명이 사퇴한 가운데, 후임 이임생 기술이사는 전력강화위에서 이미 추려놓은 후보군을 대상으로 선임 업무를 진행해 왔다. 최종 후보는 거스 포옛 전 그리스 대표팀 감독(56)과 다비드 바그너 전 노리치 시티 감독(52)이었다. 하지만 협상은 결렬됐고 최종 선택은 홍 감독이었다. 

 

불과 며칠 전만해도 홍 감독은 거부 의사를 명확히 했다. 그는 "클린스만 감독을 뽑을 때와 비교 했을 때 대한축구협회가 과연 얼마나 학습이 된 상태인지 묻고 싶다"라며 "내 입장은 항상 같으니 팬들께서는 그렇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확고한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이임생 기술이사가 '삼고초려'하며 홍명보 감독을 설득했다. 홍 감독은 하루를 고민한 끝에 6일 저녁 승낙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계약 세부 사항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홍 감독은 2026년 열리는 북중미 월드컵까지는 대표팀을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 최대  2028년 아시안컵까지 임기가 보장될 가능성도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