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30.2℃
  • 구름조금서울 26.9℃
  • 맑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4.6℃
  • 맑음광주 25.3℃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7.9℃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23.7℃
  • 맑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6.0℃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수원을 새롭게, 시민을 빛나게’... ‘새빛’ 정책들 큰 호응

업무 핑퐁 사라지고 시민 참여와 제안은 일상화... 취약계층 제공되던 돌봄서비스는 누구나 이용 가능

수원특례시(시장 이재준)가 ‘수원을 새롭게, 시민을 빛나게’라는 비전을 축약, ‘새빛’이라는 이름을 단 정책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필요도를 충족시키고 있는 대표적인 정책들은 새빛민원실과 새빛톡톡, 새빛하우스, 새빛돌봄 등이다.

 

 

◆업무 핑퐁이 사라진 ‘새빛민원실’

 

수원시의 ‘새빛’ 정책 시리즈 가운데 호응이 가장 높은 서비스는 ‘새빛민원실’이다. 20년 이상 경력의 팀장급 베테랑공무원을 최전선으로 전진 배치한 전국 최초의 혁신적인 민원실로, 지난 1년간 복합적이고 경계한 모호한 민원 1천850건을 처리했다.

 

장애인 부부 세대가 운영하던 버스 매표소를 이전하거나, 학교 주변 지장물 이전을 앞당겨 통학로 안전을 확보하는 등 여러 기관이 얽힌 문제들도 앞장서 해결했다. 

 

업무 핑퐁이 사라진 ‘새빛민원실’을 지난해 말 만족도 조사에서 95점에 달하는 높은 점수를 받았는가 하면 행정안전부 적극행정 우수사례에 선정되기도 했다. 

 

◆시민 참여와 제안 일상화, ‘새빛톡톡’

 

더 많은 시민이 참여와 제안을 일상화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은 ‘새빛톡톡’이 구현하고 있다. 민선8기 2년 차의 출발점인 지난해 7월1일 정식 운영을 시작한 ‘새빛톡톡’에는 6만5천명이 가입했고, 누적 방문자 수는 50만을 넘었다.

 

 

1년 동안 410건의 시민제안이 접수됐고, 이 중 35건은 활발한 댓글 토론과 시민 공감을 얻어 담당 부서 검토까지 이뤄졌다. 2023년 시즌 기간 수원시를 연고로 한 프로스포츠 구단의 홈경기를 관람할 때 제공된 시민 할인 혜택은 수원시 정책으로 반영된 최초의 시민 제안이었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새빛민원실은 민선8기 수원시 혁신의 상징으로 지자체 민원 서비스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며 “행정의 존재 이유는 ‘시민 행복’임을 기억하며 시민을 섬기는 행정 표준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층주거지 집수리 지원, ‘새빛하우스’ 

 

지난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새빛하우스’는 수원형 저층주거지 집수리 지원사업으로, 집수리지원구역으로 지정된 21개 구역 내 20년 이상 된 단독·다가구·다중주택, 다세대·연립주택 등이 대상이다.

 

개발 여건이 미흡한 낡은 집의 성능이나 에너지효율을 개선하기 위한 수리비를 지원하며, 지난해 305호에 이어 올해 699호를 선정했는데, 3배가 넘는 2천200여 호가 신청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가려운 곳 먼저 찾아 긁어주는 복지 혁신, ‘새빛돌봄’

 

올해부터 수원시 전체 44개 동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수원새빛돌봄’은 복지 분야 혁신의 대표적인 정책으로 꼽힌다. 취약계층에게만 제공되던 돌봄서비스를 누구든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인 서비스로 확대한 것이다.

 

수원에서는 갑작스럽게 도움이 필요한 누구나 방문가사, 동행지원, 심리상담, 일시보호 등의 서비스를 모두 이용할 수 있으며, 반려견 일시보호 등 차별화된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지난해 7월1일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10개월간 총 6천100여 건의 상담과 신청이 이뤄졌고, 8천500여 건의 서비스가 제공됐다. 지난 2월 수원시정연구원 조사 결과 만족도는 90%가 넘었고, 92.3%가 재이용 의사를 밝혔다. 

 

이밖에 취약계층의 여름나기를 위해 지원한 ‘새빛냉방비’, 1인 가구 맞춤형 온라인포털 ‘쏘옥’ 개설, 발달장애인과 가족을 위한 종합정보시스템 ‘새빛이음’ 구축 등도 수원의 새롭고 빛나는 복지 정책들이다. 

 

 

한편, 이재준 시장은 수원시의 혁신적인 발전이 이뤄지는 밑바탕을 만들고자 규제 개혁을 위한 노력도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다. 수도권정비계획법의 조정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시작한 것이다.

 

이 시장은 “1982년 제정된 수정법 상 과밀억제권역으로 지정됨으로써 받고 있는 지방세 중과 등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는 것이 목표”라며 “규제 완화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해 국회 토론회와 대시민 토론회 등을 개최하고, 과밀억제권역 자치단체 공동대응협의회에 참여하는 등 지역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비효율적인 제도 정비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