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6℃
  • 광주 23.1℃
  • 부산 22.7℃
  • 흐림고창 23.4℃
  • 흐림제주 25.3℃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4.2℃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23.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과학·기술·정보


올해 김 생산량 6% 증가…김 값, 11월부터 하락세 전망

올해 김(마른김 기준) 최종 생산량이 1억4천970만 속(한 속은 김 100장)으로 2023년산(1억4천126만 속) 대비 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마른김 도매가격은 지난 4월 월평균 가격이 작년 동기보다 80% 치솟아 한 속 당 1만원한 속당 1만원을 처음 돌파했다. 이달 들어 동원 F&B는 김 평균 가격을 15%가량 인상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달 김 가격을 11∼30%,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도 주요 제품 가격을 약 10∼30% 인상했다.

 

 

정부는 김 가격 안정화를 위해 지난달부터 김에 대한 할당관세를 시행, 정부 합동 김 유통 질서 현장점검반을 운영하는 한편, 20% 할인지원 등의 대책과 함께 올 10월부터 즉시 생산 가능한 축구장 3800개 면적에 해당하는 신규 양식장 2,700ha(헥타르) 개발 등 다각적인 김 수급 안정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최근 김 가격 동향은 중도매인이 도매시장에서 경락(낙찰)받아 실수요자에게 판매하는 가격인 중도매인 판매가격의 경우 2월 1속당 7,809에서 3월 9,358원/속, 4월 1만413원/속으로 지속 상승했다가 5월에 들어 상승세가 둔화되기 시작해 5월 20일 이후로는 1만700원/속을 유지하고 있다.

 

KMI 수산업관측센터는 신규 양식장 개발과 생산시설 증가 등에 따라 내년 김 생산량은 올해보다 7.3% 증가한 1억6000속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김 도매가격은 11월부터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김 생산이 재개되는 10월까지 내수 공급 확대를 위해 현장과 긴밀하게 수시로 소통하고 유통질서 현장점검과 매점행위 등 부당한 가격교란 행위가 발견될 경우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