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5.0℃
  • 흐림대전 23.6℃
  • 대구 23.4℃
  • 흐림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0℃
  • 부산 22.4℃
  • 흐림고창 23.2℃
  • 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2.2℃
  • 흐림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2024 대학 학과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아주대학교 등 4개 대학 참여... 관내 중·고등학생 54학급 1천506명 대상

 

수원시(시장 이재준)와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청소년희망등대가 관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2024 대학 학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수원시 교육브랜드 청개구리 스펙(SPPEC)의 ‘청개구리 진로체험처’ 세부 사업 중 하나인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아주대학교, 경기대학교, 수원여자대학교, 동남보건대학교 등이 참여, 총 54학급 1천506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학과 소개 ▲관련 직업군 탐색 ▲대학생 멘토와 만남 ▲학과 별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이뤄지며, 상급학교 진학·진로 결정 시기에 맞춰 학생 맞춤형 진로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공공기관, 대학교, 기업 등 다양한 수원형 진로체험처를 활성화하겠다”며 “수원시 청소년들이 진로를 탐색하는 데 도움이 될, 내실 있는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교육브랜드인 청개구리 스펙(SPPEC)은 학생 중심 참여형 정책 제안 활동을 지원하는 청개구리 이야기(Story)를 비롯해 청소년과 학부모가 함께 학습하고 쉬는 청개구리 연못(Pond), 청개구리 기자단(Press), 진로체험처(Experience), 청개구리교실(Class) 등으로 운영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