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6.8℃
  • 맑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4.4℃
  • 맑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3.3℃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사회


“사업은 지방에서” 국내 영업이익 1위, 대전의 성심당에 등장한 줄서기 알바

지난해 영업이익 315억 원으로 대형프랜차이즈 빵집인 파리바게트, 뚜레주르를 눌렀던 대전의 유명 빵집 성심당(로쏘)에서 여름 한정 품으로 파는 ‘망고시루’ 케이크를 사기 위해 대신 줄을 서주는 알바가 등장해 화제다.

 

 

지난 6일 오전 지역 커뮤니티 플랫폼 당근에 올라온 ‘성심당 망고시루 줄 서주기 알바’라는 제목의 글에 따르면 성심당에서 판매 중인 망고시루 구매를 위한 줄을 40분간 대신 서주면, 3만원을 드리겠다고 했다.

 

올해 최저시급은 9860원으로, 최저시급의 3배를 뛰어넘는 알바 비다. 이 글이 올라오자 알바거래 성사 전까지 1600여명이 조회했으며 6명이 작성자에게 접촉해 알바 거래를 시도했다.

 

망고시루는 성심당의 겨울 인기 메뉴인 ‘딸기 시루’의 후속작이다. 4단의 시트 사이사이와 케이크 위에 생망고가 듬뿍 들어가 있는 생크림 케이크로, 판매가격은 4만3000원이다.

 

지난 4월20일 출시 후 입소문을 타면서 매장 문이 열리자(OPEN)마자 구매를 위해서 달리는(RUN) 오픈 러시를 하거나 1시간가량 줄을 서야 살 수 있는 인기 메뉴가 됐다. 당초 1인당 2개까지 구매 가능했으나 현재는 1인당 1개만 구매할 수 있다.

 

대전의 명소인 성심당 빵집은 지난달 금융감독원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매출은 1243억 원으로 전년(817억 원) 대비 52.1%나 증가했다. 단일 빵집 브랜드 매출이 1000억 원을 넘은 건은 성심당이 처음이다.

 

같은 기간 성심당의 영업이익은 315억 원으로 전년(154억 원) 대비 두 배로 증가했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199억 원), 뚜레쥬르를 운영하는 CJ푸드빌(214억 원)의 지난해 영업이익보다 높은 수준이다.

 

성심당은 1956년 대전역 앞 찐빵 가게로 시작해 지금까지 68년 동안 대전에서만 매장을 운영하는 “모든 비즈니스는 로컬(All business is local)”이라고 불러도 좋을 지역 경제의 동력이다.

 

지난 5년간 코레일유통에 월 약 1억원의 수수료를 납부해 온 성심당은 최근 코레일유통이 대전역 매장의 임차계약이 만료 후 새 임대 조건으로 월 4억4100만원의 수수료를 제시했으나,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역 경제의 동력인 성심당이 비싼 수수료로 인해 철수까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이장우 대전시장도 나서서 “성심당은 지금도 월세를 어마어마하게 주는데 그걸 감당할 수 있는 업체가 어디 있겠나”며 “코레일은 국정감사 지적에 따라 법에 정해진 매출액 17% 입점료를 적용하겠다는 것이지만, 지역 업체는 규정을 융통성 있게 완화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소비자들은 일반적인 프랜차이즈 제품보다 전통 있는 가게들이 갖고 있는 가치와 이야기에 주목하고 있다”며 “지역 특성과 소상공인 강점을 활용해 지역상권에 이야기를 입히는 등 상권 환경을 바꾸려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